문체부, 한국 기독교 신임 주요 교단장 간담회 개최

0
15

한교총에 힘 실어달라

문체부, 교단장 초청 오찬

 

국민 화합과 회복을 위해 한국 교회와 정부가 협력키로 했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는 지난 11월 8일 여의도에서 ‘한국 기독교 신임 주요 교단장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는 국민 화합과 공동체 회복 방안을 정부와 교회가 함께 모색하기 위해 열렸다. 본 합신 문수석 총회장을 비롯해 예장합동 김종준 총회장, 예장통합 김태영 총회장, 기장 육순종 총회장, 예장개혁 채광명 총회장, 기감 윤보환 감독회장 직무대행, 기침 윤재철 총회장, 기하성 이영훈 총회장, 대한성공회 유낙준 의장 주교 등이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정부와 한국교회가 협력해야 할 안건들에 대한 여러 의견들이 나왔으며 교단장들은 정부를 향한 교계의 입장과 의견을 전달했다.

예장통합 김태영 총회장은 지난 제104회 총회에서 결의한 시국성명서와 총회 지도자 초청 시국기도회의 총회장 메시지를 설명하며 정부의 관심을 당부했다. 김태영 총회장은 “지난 제104회 총회에서 결의한 시국성명서와 영락교회에서 열린 시국기도회 후 총회장 메시지를 문재인 대통령께 전달했다.”고 했다. 김 총회장은 또 “특별히 오는 12월 열리는 한국교회총연합 정기총회에서 문화체육관광부 종교법인을 준비하고 있다.”며 정부의 협력을 요청했다.

예장합동 김종준 총회장은 “한국교회 주요 교단과 소통하려는 정부의 노력과 모습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특별히 한교총이 국가 발전과 국민 화합을 위해 힘을 모을 수 있도록 문체부에서 힘을 실어 주시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