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 7개 교단 이단대책위원장 연합 성명서 발표

0
337

 

이단들은 이단사설로 정통교회와 학원가를 훼손하지 말라!”

한국교회 7개 교단 이단대책위원장 연합 성명서 발표

 

본 예장합신을 비롯해 예장합동, 예장통합, 예장고신, 기감, 기성, 기침 등 7개 교단 이단대책위원장들은 4월 6일 예장합동 총회회관에서 모임을 가진 뒤, 연합성명서를 발표하고 정통교회와 성도들을 미혹하고 있는 이단 사이비들에게 엄중 경고했다.

연합성명서에서 “현재 한국 기독교의 이단 사이비들은 정통교회와 성도들을 이단사설로 미혹하고자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며 “특별히 새로운 전략으로 자기들의 정체를 숨기기 위하여 위장 교회, 위장 세미나, 신학원, 언론, 문화, 선교, 사회 활동 등을 통하여 활동하고 있고, 그 결과 지속적으로 교회와 가정의 분열 현상까지 초래하고 있어 단호한 대응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밝히고 혔다.

또 “이단대책 활동을 활발히 전개하고 있는 이단대책 전문가와 상담가, 또 회심자들에 대하여 예배 방해, 집회와 시위, 납치, 협박, 폭행, 미행, 고소와 고발, 방화 등의 행위를 스스럼없이 자행함으로 그로 인한 정신적, 물질적, 목회적인 피해가 극심한 실정에 처해 있다”며 ▲한국 기독교 교단들과 학원복음화단체 및 학원선교단체들과 연합해서 공동으로 대응 ▲이단 사이비 경계주간을 공동으로 지키기로 ▲기독교 이단들로 말미암아 법률문제가 발생할 시에 서로 인력 및 자원을 교류하는 등 6개항으로 된 공동의 구체적인 대책방안을 마련했다.

한국교회 7개 교단 이단대책위원장 연합 성명서의 전문은 아래와 같다. (아래 box)

 

이단들은 이단사설로 정통교회와 학원가를 훼손하지 말라!

 

현재 한국 기독교의 이단 사이비들은 정통교회와 성도들을 이단사설로 미혹하고자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이에 한국교회 7개 교단 이단대책위원장들은 그 인식을 공유하며 다음과 같이 성명서를 발표하고자 한다.

 

최근에 한국 기독교 이단 사이비들의 동향은 정통 기독교 교단들과 여러 대책위원회의 강력한 활동으로 그 근거지를 대도시에서 중소도시와 지방으로 이동하고 있는 추세입니다. 그러나 그들은 우리의 사랑하는 청년, 대학생들뿐만 아니라 청소년들과 어린이들에 이르기까지 교묘하게 미혹활동을 전개하고 있습니다. 또한 그들은 새로운 전략으로 자기들의 정체를 숨기기 위하여 위장 교회, 위장 세미나, 신학원, 언론, 문화, 선교, 사회 활동 등을 통하여 활동하고 있습니다. 그 결과 지속적으로 교회와 가정의 분열 현상까지 초래하고 있어 단호한 대응이 필요한 시점입니다.

 

그리고 그들은 이단대책 활동을 활발히 전개하고 있는 이단대책 전문가와 상담가, 또 회심자들에 대하여 예배 방해, 집회와 시위, 납치, 협박, 폭행, 미행, 고소와 고발, 방화 등의 행위를 스스럼없이 자행함으로 그로 인한 정신적, 물질적, 목회적인 피해가 극심한 실정에 처해 있기도 합니다.

 

따라서 이제는 한 개인과 교회 차원을 넘어 한국 기독교의 이름과 공회 차원에서 공동의 구체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한 상황입니다.

 

첫째, 우리는 한국 기독교 이단 사이비들의 정통교회 침투 활동을 효과적으로 대처하기 위하여 다함께 협력 단결하여 대응한다.

 

둘째, 우리는 이단 사이비들의 학원가 침투 활동에 대하여 한국 기독교 교단들과 학원복음화단체 및 학원선교단체들과 연합해서 공동으로 대응한다.

 

셋째, 우리는 이단 사이비들의 새로운 전략과 대처방법을 비롯한 위장 교회와 학원가의 위장단체 명단, 활동, 사회사업 등을 알리는 서적과 홍보물을 제작하여 한국교회에 배포하며, 미혹활동을 사전에 차단한다.

 

넷째, 우리는 이단 사이비들의 학원가 침투활동을 막는 노력으로 한국교회와 목회자 및 지도자들은 물론 가정의 학부모들이 직접 나서도록 돕는다.

 

다섯째, 우리는 이단 사이비 경계주간을 공동으로 지킨다.

 

여섯째, 우리는 기독교 이단들로 말미암아 법률문제가 발생할 시에 서로 인력 및 자원을 교류하기로 한다.

 

  1. 4. 6.

 

한국교회 7개 교단 이단대책위원장 일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