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일예배를 잘 드리는 것이 복 받는 지름길”

0
639

 

주일예배를 잘 드리는 것이 복 받는 지름길

한복협, ‘온전한 주일성수 신앙의 회복을 염원하며주제로 발표

 

한국교회의 온전한 주일성수 신앙 회복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한국복음주의협의회(회장 김명혁 목사)는 지난 4월 10일 서울 명일동 명성교회 샬롬관에서 ‘온전한 주일성수 신앙의 회복을 염원하며’라는 주제로 4월 조찬기도회 및 발표회를 열었다.

이날 ‘우리 교회가 주일 밤 예배를 드리는 이유’라는 제목으로 발표한 고훈 목사(안산제일교회)는 “주일을 온전히 지키지 않는 것은 십계명을 어기는 것”이라며 “교회 모든 프로그램은 예배를 위한 것이어야 한다. 예배를 대신하는 어떤 것도 교회 안에 없다. 교회는 프로그램이 아니고 예배”라고 강조했다.

김삼환 목사(명성교회)는 “예수님이 우리 같은 죄 많은 인간을 위해 죽으시고 주일을 주셨는데, 이 생명의 날을 안 지키면 살 이유가 어디 있느냐”며 “영적 기강이 무너지면 삶이 모두 무너진다. 주일 저녁 예배 뿐 아니라 새벽기도까지 드리면 오히려 신앙생활이 쉽다”고 말했다. 이어 김 목사는 “예배를 많이 드리면 조금 피곤하더라도 결국 하늘과 땅의 복을 받는 길”이라며 “교인들을 편하게 하겠다고 예배를 드리지 않는 것은 큰 불행을 안겨 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기술집약적 사회에서 주도적 믿음을 회복하기’라는 제목으로 발표한 오정호 목사(새로남교회)는 “TV나 스마트폰과 취미생활에 투자되는 시간은 불가침의 영역처럼 강력하게 상승하고 있지만, 예배는 언제든지 손대어 가감할 수 있는 영역이라고 현대인들은 생각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오 목사는 또 “최근 한국교회 예배의 가장 큰 문제는 일주일에 한번만 예배를 드리는 성도의 비율이 점점 늘어난다는 사실”이라며 “이러한 시대적 흐름 속에 새로운 교우들은 주일 저녁예배를 통해 누리던 교회생활, 즉 신앙생활의 심화를 경험하기가 매우 힘든 구조 속에 있다”고 진단했다.

‘주일 성수의 성경적 근거’라는 제목으로 한 발표한 박용규 교수(총신대)는 “주일을 지키기 힘든 외적 환경들에서 오는 도전이 점점 심화되고 있다”며 “교회 안으로는 주일에서 안식일로 회귀하려는 이상한 시도가 안식교와 안상홍증인회 등에서 일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주님이 부활하심으로 구약의 안식일이 온전히 완성되고, 주일로 바뀌었다”며 “초대교회는 예수님이 부활하신 주일을 지켰지, 안식일을 지킨 기록이 전혀 없다”고 주일 성수의 근거를 밝혔다.

종합 발표에 나선 림인식 원로목사(노량진교회)는 “세계교회에서 주일성수가 사라지는 추세이지만 한국교회는 살아날 것이라는 확신을 얻었다”며 “주일과 주일예배는 하나님께서 구속받은 신자들의 영육의 생명을 살리기 위해 주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