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회발전연구원, 종교와 국가 관계 세미나 개최

0
15

종교와 국가의 바람직한 관계 고찰

한국사회발전연구원, 세미나 열어

 

국가의 보편성과 종교의 특수성 간 충돌이 갈수록 증가하는 현상을 어떻게 해결해야 하는지 그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한국사회발전연구원(이사장 조일래 목사)과 한국종교사회학회(회장 전성표 교수)는 지난 6월 14일 서울 종로 한국기독교회관에서 세미나를 열고 종교와 국가의 발전적 관계를 고찰했다.

경북대학교 정태식 교수(정치종교사회학)는 “최근 미국 사회에서도 공공성의 가치를 훼손하지 않기 위해 종교의 자유를 어느 정도까지 허용해야 되는지가 첨예한 이슈”라며 “갈등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종교와 사회의 공토분모를 찾는 것이 필요하며, 종교의 자유 행사가 차별을 수반하거나 불공정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다종교 사회에서 일어나는 갈등을 국가별 유형으로 살펴본 서울신학대학교 최현종 교수(종교사회학)는 “종교는 중요한 정체성의 한 요소이며, 지금 시대에 공적 영역에서 종교성을 배재하는 것은 힘들다.”면서 “종교적 정체성을 적절하게 조절, 통합하는 것이 국가의 중요 임무지만 종교를 정해진 테두리 안에 가두려고 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울산대학교 이정훈 교수(법학)는 “정교분리 위반 논쟁이나 종교편향의 사례로 지적되는 사안들이 논리적으로 문제가 있는 경우가 많다.”며 “정치인이나 공무원들이 직무와 관련이 없는 종교 활동을 하는 것도 종교편향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잘못”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