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애 퀴어축제 반대 국민대회 개최

0
54

동성애 퀴어축제 반대 국민대회 개최

부스설치·공연 등 시민 눈높이 맞춰 진행

 

퀴어축제반대 국민대회(대회장 이주훈 목사)가 지난 6월 1일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열렸다. 이날 집회는 맞은 편 서울시청앞 광장에서 지난해처럼 동성애자들의 퀴어축제가 열려 교계 중심으로 반대집회가 열린 것.

반대집회엔 중장년층과 청년 등 2만 여 명이 참여해 퀴어축제 반대를 외치며 동성애자들의 회복을 위해 간절히 기도했다.

집회 중심이었던 예년의 반대대회와는 다르게 올해는 부스설치 등으로 시민들의 눈높이에 맞춰 동성애의 문제점을 알리려는 노력이 돋보였다. 거리에 설치된 30여 개의 부스에는 대학 동아리부터 지역 어머니 모임까지 다양한 단체들이 참여했다.

부스마다 시원한 음료, 간식, 뽑기, 퀴즈, 게임 등이 지나가는 시민들의 발걸음을 붙잡았다. 이벤트가 궁금해 방문한 시민들은 에이즈의 심각성이나 남녀가 이루는 가정의 중요성 등이 적힌 기념품을 하나둘씩 받아갔다. 예년처럼 무리하게 서명을 요청하고, 전단지를 나눠주는 것보다 훨씬 효율적이라는 평가도 나왔다. 또 일부 목회자들의 성토장이었던 기념식도 과거 동성애자였던 시민이 동성애의 문제점과 폐해를 알려 더욱 효과적이었다. 기념식 순서를 대폭 줄여 전문가들이 짧고 굵은 메시지를 전했으며 어린이들의 공연과 학생들의 다짐은 자연스럽게 다음세대들이 동성애의 문제점을 인식할 수 있도록 도왔다. 퍼레이드 후에는 CCM가수 클래이 브라운과 쏘킴 등이 흥겨운 무대를 이끌었다.

공동준비위원장 조영길 변호사는 “양심과 신앙, 표현의 자유를 위해 이 자리에 모였으며 동성애의 실상을 알려 소중한 자유를 지켜내야 한다”며 “동성애 퀴어축제를 단호히 반대하고 동생애의 문제점을 알려야 한다”고 대회 취지를 설명했다.

국민대회 후 참가자들은 대한문 광장을 출발해 세종로사거리, 주한 미국대사관, 세종문화회관, 대한문, 숭례문, 대한문으로 이어지는 퍼레이드를 진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