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혁 시대에서 합신의 역할_성주진 총장

0
2

변혁 시대에서 합신의 역할

 

< 성주진 총장, 합동신힉대학원대학교 >

 

 

“성경적 장로교회 원리와 모델 제시할 터”

 

2011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역사를 새롭게 하시는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며 하나님의 한결같은 은혜가 온 성도와 교회 위에 넘치기를 빕니다. 작년에 설립 30주년을 맞이한 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이하 합신)는 재차 여기까지 인도하신 하나님의 은혜를 감사하면서 시대적 사명을 새롭게 하고자 합니다.

 

작금 한국사회는 심대한 변화를 겪고 있습니다. 불확실성의 시대에 급속하게 진행되는 심원한 사회적 변혁의 와중에 놓여 있습니다. 종교적 지형도와 영적 상황도 변화를 겪고 있습니다. 교인 수는 감소하고 교회에 대한 신뢰도가 밑바닥을 치고 있습니다. 성경의 권위가 세속주의와 무신론의 도전 앞에서 실추되고 있습니다. 많은 분들이 한국교회의 위기와 비관적 전망 앞에서 안타까워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미래는 말씀을 통하여 교회를 새롭게 하시는 하나님의 손에 놓여 있습니다. 따라서 우리는 의심과 불안과 불확실성의 시대에 성경의 권위와 진리를 재확인해야 합니다. 구원은 하나님의 은혜로 말미암는다는 복음 진리를 재천명하고, 복음에 합당한 삶을 살기 위하여 힘써야 합니다. 하나님의 실재를 책이나 감정, 이성, 또는 경험의 틀 속에 가두지 말고 믿음의 순종을 통하여 전인적 변화가 빚어지게 해야 합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신학교는 중대한 도전에 직면해 있습니다. 현상유지에 만족하면서 과거의 교육 패러다임을 고수할 것인가? 아니면 시대적 도전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면서 변화와 개혁을 주도할 것인가? 합신은 이제 과거의 열매만 따먹지 말고, 다음 세대를 위한 투자를 아끼지 않아야 합니다. 합신은 세상 철학이나 가치관이 아니라 복음만을 전하는 사역자의 양성을 통해 소망이 없는 세상에 소망을 주는 전진기지가 되고, 어두움을 밝히는 진리의 등대가 되어야 합니다.

 

이에 합신은 2011년을 재도약의 원년으로 삼고자 합니다. 개혁신학의 요람으로서 변화하는 시대에서 새로운 사명을 감당하는 신학교를 지향할 것입니다. 이것은 성경에서 시대의 특성과 당사자의 변화에 따라 언약을 갱신한 경우와 같습니다.

 

설립 당시 합신은 ‘바르게 하자’는 데 중점을 두었습니다. 이제는 시대의 변화를 반영하여 ‘잘 하자’는 데에도 역점을 두어야 할 것입니다. 건강하고 생동하는 성경적 장로교회의 원리와 모델을 보여주는 일에 주력해야 할 것입니다. 하나님의 일군, 그리스도의 제자를 양성하되 신학을 위한 신학이 아니라 교회를 위한 신학에 주력하고, 인턴십 실시 등을 통하여 현장지향적 교육에도 힘쓸 것입니다. 변화하는 시대에 요청되는 역동적인 변혁을 통하여 더욱 교회의 신뢰를 받는 합신이 되기를 바랍니다.

 

이를 위하여 올해는 발전방향을 새롭게 설정하고 신학교육의 기초를 다시 놓는 해가 되기를 원합니다. 이러한 변화를 위하여 자만을 허물고 겸손하게 눈물을 흘리며 씨를 뿌릴 때에 장차 기쁨으로 단을 가지고 돌아올 것을 믿습니다.

 

하나님의 도우심으로 이 일이 이루어지기 위하여 지속적으로 기도해 주시고 후원해 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