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 앞으로 10년이 골든타임”

0
265

 

한국교회 앞으로 10년이 골든타임

최윤식 박사, ‘2020 2040 한국교회 미래지도 2’ 출간

 

‘2020 2040 한국교회 미래지도’를 통해 한국교회의 위기를 진단한 미래학자 최윤식 박사가 두 번째 책을 출간했다.

‘2020 2040 한국교회 미래지도 2’는 ‘하나님이 한국교회에 주신 마지막 골든타임 10년을 놓치지 말아야 한다’는 경고와 함께 한국교회를 살리는 응급처방을 제시하고 있다.

3월 20일 강남 토즈에서 열린 출판간담회에서 최윤식 박사는 한국교회의 미래 위기를 ▲성장의 정체 ▲재정위기 및 초대형 교회의 부도 ▲초고령화 등으로 진단했다. 지금처럼 지속적으로 위기를 외면한다면 2028년경 본격적으로 침몰하기 시작할 것이라는 것이 그의 진단이다.

최 박사는 위기론과 관련해 “한국교회는 2008년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가 벌어지면서 1차 재정 위기를 맞았다. 앞으로 2~3년 후 한국판 금융 위기를 겪으면서 2차 재정 위기를 맞을 것이다. 그리고 세 번째 재정 위기가 일어나는 시기는 2028년경이 될 것”이라며 “세 번의 재정 위기를 겪으면서 한국교회의 헌금은 평균 절반으로 줄어들 가능성이 크다. 심각한 곳은 3분의 1로 감소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2028년경이 되면 전체 교인 70%가 55세 이상 은퇴자일 것으로 예측된다”며 “경기 외곽 지역이나 지방 대도시는 그들이 80%정도 차지하고, 중소형 도시는 교인의 80% 정도가 은퇴자일 수 있다. 일명 고령화된 한국교회다”라고 내다봤다.

최 박사는 “앞으로 10년이 한국교회의 마지막 골든타임이 될 것이다. 절망을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라 아직도 마지막 희망은 있다고 절규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