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천주교와 바벨론 종교의 ‘여신 숭배 사상’ 

0
184

로마천주교와 바벨론 종교의 ‘여신 숭배 사상’ 

바벨로니아 사람들이 섬기는 신들 중에 최고신은 마르둑(Marduk)이었다. 마
르둑을 히브리어로 기록하면 므로닥이라고 한다. 폭풍과 창조의 신 엔릴
(Ennlil)의 기능과 공적을 물려받았다는 마르둑 신은 바벨로니아의 민족신이
었다. 
바벨로니아의 신들 중에는 벨로스(Belos)라는 신이 있었는데 이는 벨(Bel)이
라 불리기도 하고 그리스식으로는 제우스(Zeus)라 불려지는 신이었다. 일반
적으로 신화가 발달한 나라는 그리스와 로마이지만 그 기원은 거의가 다 바
벨론에서 출발한 것들이다. 바벨론이나 그리스의 신화들은 사실 신화(神話)
라기 보다는 인화(人話)라고 해야 할 것이다. 왜냐하면 그들이 말하는 신들 
중 상당수가 사람을 신격화 한 것이기 때문이다. 

신화의 발상지 바벨론

바벨로니아 사람들의 신들 중에는 여신(女神)도 있었다. 그 중에서 유명한 
여신(女神)은 밀릿타(Milita)라는 여신인데 이 여신을 앗수르 사람들은 이쉬
타르(Ishtar)라
고 했고 페니키아 사람들은 아스다롯(Ashtaroth)이라고 불렀
으며 로마 사람들은 비너스(Venus)라고 불렀다. 이 여신은 온 세계적으로 알
려지게 되었고 그리스 사람들은 이를 아프로디테( Aphrodite)라고 불렀다. 
에베소에서는 이 여신을 아르테미스(Atremis)즉 아데미 여신이라 불렀다. 
바벨로니아 여인들은 일생에 한 번은 반드시 밀릿타(Milita)여신의 신전에
서 남편이 아닌 다른 남자와 육체적인 관계를 가져야만 되는 풍속을 가지고 
있었다. 바벨로니아의 모든 여인들이 일생에 단 한 번이지만 이러한 망측한 
종교 행위를 가지게 했는데 그 기원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여인들은 신전에 앉아 자기를 지명하는 남자가 나타나 자신의 무릎에 은화
를 던지며 ‘밀릿타(Milita)여신의 이름으로!’라고 하는 음성이 들릴 때까지 
앉아서 기다리게 되어 있었다. 외모가 예쁜 여인들에게는 금방 남자가 나타
나지만 그렇지 못한 여자들 중에는 이렇게 앉아서 4년 간이나 기다린 경우
도 있었다고 전해진다. 그래서 예쁜 여자는 곧 집으로 돌아갈 수 있었지만 
불행하게도 외모가 예쁘지 못한 경우는 그야말로 혹독한 형벌이었다. 

신들의 이
름으로 매춘 성행해

이러한 풍속을 소개하는 헤로도토스(Herodotus)도 바벨론의 풍속들 중에 아
주 고약한 풍속이라고 소개하고 있다. 그래서인지 밀릿타(Milita)신을 아프
로디테(Aphrodite)라는 이름으로 그리스에서 섬길 때는 그런 풍속은 없어지
고 대신 신전에 바쳐진 여자 사제(司祭)들이 있었다고 한다. 
우리가 일반적인 역사에서 다루는 밀릿타(Milita)여신의 기원을 유대인 백과
사전(The Jewish Encyclopedia)에서는 니므롯(Nimrod)의 아내는 세미라미스
(Semiramis)였다고 기록하고 있다. 
요세프스도 니므롯을 ‘모든 백성들로 하여금 하나님을 배반하게 한 자’라고 
기록하고 있다. 구약 성경에서는 ‘구스가 또 니므롯을 낳았으니 그는 세상
에 처음 영걸이라 그가 여호와 앞에서 특이한 사냥꾼이 되었으므로 속담에 
이르기를 아무는 여호와 앞에 니므롯 같은 특이한 사냥꾼이로다 하더라'(창 
10:8-9). 
홍수 후에 하나님께서 말씀하시기를, ‘너희는 생육하고 번성하며 땅에 편만
하여 그 중에서 번성하라 하셨더라'(창 9:7). 사람들이 온 세계로 흩어져서 
땅을 관리하라고 말씀하셨는데 니므롯은 하나님의 말씀
을 순종하지 않을 뿐
만 아니라 하나님께서 백성들을 흩어 보내시는 목적은 세력을 꺾어 통치하
기 쉽게 하려는 것이라고 생각하고 청년들을 선동하여 흩어지지 말자고 주장
했다. 니므롯은 백성들을 선동하여 하나님을 거역하게 했고 바벨탑을 쌓았
다. 

바벨탑을 건설한 니므롯 

메소포타미아의 시날 평지에 건설된 바벨탑과 함께 바벨론은 하나님을 반역
하게 된 기원이 되는 곳이었다. 그 이후로 성경에서 악령을 숭배하는 도시
의 대명사가 되었다(창 11:2). 니므롯의 아내는 세미라미스(Semiramis)였
다. 그녀는 남편 니므롯이 죽고 나자 남편의 시체를 조각조각 나누어서 가 
지방으로 보내었다(삿 19:29, 삼상 11:7 참조). 세미라미스는 그 후 사생자
를 낳았는데 그녀는 이를 자기 남편 니므롯의 환생(還生)한 것이라고 하면
서 그 이름을 담무즈(Tammuz)라 하였고 그를 태양신이라고 했다. 그녀는 이 
담무즈가 바로 여인의 후손 곧 구세주라고 주장했다고 한다. 그리고 그녀는 
마침내 자기의 몸에서 난 자기 아들 담무즈와 혼인을 했다. 그리하여 그녀
는 마침내 신의 아내요 신의 어머니가 된 것이다. 
사람들은 담무즈를 신(神
)으로 섬기게 되었고 세미라미스를 신의 어머니 곧 
여신(女神)으로 섬기게 된 것이다. 이 여인은 음녀(淫女)요 여신의 기원이
며 어머니 신, 아들 신, 즉 남신과 여신의 기원이 된 것이다. 바벨탑을 쌓다
가 흩어지면서도 어머니 신과 아들 신을 섬기는 것에는 익숙해 있었던 것이
다. 온 세상에 어머니 신과 아들 신 곧 여신과 남신의 사상이 일반화된 것이
다. 

신들의 어머니가 된 세미라미스

이렇게 여신 혹은 어머니 신과 아들 신을 섬기는 것이 익숙한 세상에서 성
모 마리아와 그 아들 예수 그리스도를 섬기게 하는 것이 카톨릭의 착상이
다. 처음에는 마리아에 대한 교리가 없었다. 그러나 AD. 431 년 에베소 회의
(The Council of Ephesus)에서 마리아가 하나님의 어머니냐 그리스도의 어머
니냐 하는 논쟁이 있었지만 확정을 지우지 못하고 지나오다가 최근에 와서 
완전히 마리아는 하나님의 어머니라고 확정을 지웠다(1931년 데오토코스 논
쟁 종결 확정). 
1854년에는 교황 비오 9세가 마리아 무원죄 잉태설(Immaculate Conception)
을 발표하였다. 그 기념 축제일이 12월 8일이다. 그 이후로 천주교에서는 마
리아가 은총의 
중재자라고 확정지었다(1917년) 그러나 성경은 하나님과 사
람 사이에 은총의 중재자는 한 분 곧 예수 그리스도뿐이라고 기록하고 있는 
것이다(딤전 2:5). 

신화에 근거한 마리아 숭배사상

마리아에게 기도하는 것이 예수님께 기도하는 것 보다 더 효과적이라고 하
는 생각은 그야말로 기상천외하고도 기발한 것이었다. 유명한 카톨릭 저술
가 알폰수스 리큐오리(Alphonsus Riquuori)는 그리스도께 기도하는 것 보다 
마리아에게 기도하는 것이 얼마나 더 효과적인가 하는 이론을 써서 교황 그
레고리 14세로부터 성인으로 시성(諡聖)되었고 교황 비오 9세는 리큐오리를 
카톨릭 교회의 박사로 선언하였다. 
1950년에는 마리아 부활 승천설을 발표하였다. 1951년 교황 비오 12세는 마
리아의 몸이 썩지 않고 하늘로 올리어졌다고 발표하였다. 1962마리아 종신 
처녀설을 주장하였다. 그들은 이미 십계명 중 제 2계명을 없앴다. 반면에 
열 번째 계명을 둘로 나누어 가르치고 있는 것이다. 
천주교 신자들이 얼마나 무지한지 그러한 사실을 모르고 있는 것이다. 천주
교는 성경을 절대적인 권위로 믿는 기독교회와 가까워지고 있는 것이 아니

n라 점점 더 멀어져 가고 있다. 진리를 아는 성도들은 잘 분별하여 양의 옷
을 입고 나오나 속에는 노략질하는 이리가 있다는 주님의 말씀을 상기해 볼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