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최초 개신교 선교사 ‘귀츨라프’

0
61

한국 최초 개신교 선교사 ‘귀츨라프’

1. 귀츨라프가 오기까지
독일 교회를 대표하는 선교의 사자로 불리우는 귀츨라프(Karl Friedrich 
August Gutzlaff, 1803-1851)는 독일 북부지방인 폼머(Pommer)의 평범한 경
건주의 가정 태생으로 어학에 재질을 가진 명석한 두뇌의 소유자였다. 그의 
국적은 독일이지만 폴란드계 유대인 혼혈아였다. 
1832년 동인도회사에서는 극동의 새로운 통상지를 개척 탐사하려는 목적으
로 타이완을 거쳐 조선 서해안과 제주도 그리고 일본 오키나와에 이르는 항
해를 계획하고 그 책임자로 린제이를 임명하였다. 
린제이(Hugh Hamilton Lindsay)는 중국 선교사 모리슨(R. Morrison)의 추천
으로 중국어에 능통한 의사요, 선교사인 귀츨라프 목사를 선의(船醫) 겸 통
역관(通譯官)으로 동승시켰다. 동인도회사가 준비한 ‘암허스트경호’(Sir. 
S. Lord Amherst)는 1천 톤급의 군함으로 이 항해의 목적은 극동아시아 지역
과의 통상 문제를 알아보는 것이었다. 그러나 귀츨라프는 이를 조선에 복음

의 씨앗을 뿌리는 절호의 선교기회로 여겼다.
그들은 1832년 7월 17일 조선에 도착하여 배질만(지금의 군산) 북쪽에 있는 
장산곶(長山串)에 닻을 내렸다. 귀츨라프는 전도할 기회를 찾지 못하고 이
틀 후에 그곳을 떠나 7월 23일경 고대도에 도착하였다.

2. 귀츨라프의 고대도 선교 사역
1832년 7월 26일 귀츨라프 일행은 나이가 지긋하고 위엄이 있는 Kim이라는 
성의 군관과 Lee라는 성의 문관의 방문을 받는다. 귀츨라프가 만난 “Kim이
라는 성의 군관과 Lee라는 성의 문관”은 순조실록에 의해 수군우후 김형수
와 홍주목사 이민회로 확인되었다. 
귀츨라프 일행은 그들이 조선을 방문한 목적이 국왕에게 통상을 정식으로 청
원하는 서한과 함께 선물을 전하려는 것임을 밝혔다. 또한 귀츨라프는 갑판 
위에 찾아온 사람들에게 성경을 나눠주었고 그들이 기쁘게 받는 것을 보고 
아주 만족해하며, 조선 국왕도 성경을 받아 읽고 유익을 얻을 수 있기를 갈
망하였다.
그들은 양이(Yang-yih)에게 주기도문을 가르쳐주고 번역하도록 하였으며 감
자를 성공적으로 재배하는 법을 전했다. 그리고 야생 포도를 가지고 포도주 
만드는 법과 포
도 재배법도 가르쳐 주었다. 귀츨라프는 감기 환자를 비롯해 
노인 60명 분의 약을 처방하여 나눠주기도 하였다.
8월 11일 귀츨라프는 25일 동안 체류했던 조선을 떠나면서 조선의 복음화를 
이렇게 기원하였다.
“영생하시는 하나님의 큰 섭리로 자비로운 방문의 날이 있을 것입니다. 우
리는 모든 수단을 동원하여 영광스러운 진리를 전파하도록 서둘러야겠습니
다. 조선 국왕이 처음에는 거절하였던 성경을 지금 갖고 있는지 또한 읽고 
있는지 나는 알 수 없습니다. 그러나 강경의 관리와 주민들은 성경을 받았습
니다. 이 첫 전도는 보잘것없지만 하나님께서 복주실 것을 믿습니다. 조선
에 어둠이 가고 속히 새벽이 와서 밝은 날이 오기를 다같이 소망합니다.”

3. 귀츨라프의 선교사역의 의미
귀츨라프는 1832년 7월 17일부터 한 달간 조선(朝鮮) 서해안을 방문하였고 
특히 고대도에 머무르며 기독교를 전파하고 서양문화(西洋文化)를 전달했
다. 
그는 고대도에 와서 당시 조선 순조 왕에게 근대 문명과 기독교를 전하였
다. 그리고 당시 중국 중심의 역사관을 벗어나 세계 각 국에 문호를 개방하
고 교역할 것을 요청했다. 이런 점
에서 고대도는 한국의 근대화를 촉구했던 
역사적인 장소이며 한국 최초로 개신교 선교사에 의하여 복음이 전해졌던 기
독교 순례지(巡禮地)이다. 
이는 시기적으로 보아 토마스 목사가 평양을 방문하여 대동강변에서 주민들
에게 성경을 나눠주다 순교한 1866년보다 34년 앞선 일이며, 언더우드와 아
펜젤러가 인천에 상륙한 1884년보다 52년 앞선 일이었다. 그리고 최초의 카
톨릭 선교사인 불란서 신부 모방이 내한한 1836년보다 4년이나 앞선다.
귀츨라프가 성경과 기독교문서를 서해안에 반포한 이 사건은 굳게 닫힌 조선
의 문을 두드려 조야(朝野)에 외국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그의 서해
안 방문은 토마스의 대동강 순교(1866년), 로스의 성경번역(1882년)으로 맥
이 이어져 나갔다. 그 성경을 읽는 사람이 개종하여 선교사 없는 신자가 자
생되었으며 은둔의 나라를 깨고 최초의 소래교회가 세워진 것이다.
비록 귀츨라프가 한국에 짧은 기간밖에 머무르지 못했고 또 당시에는 눈에 
보이는 열매를 맺지 못하고 돌아갔으나 최초의 한국 선교사답게 한국 선교
의 길을 닦아놓았다. 성과의 유무를 떠나서 귀츨라프는 한국을 방문한 최초

의 개신교 선교사로서 한국기독교 역사의 중요한 위치를 차지한다. 고대도 
역시 한국 최초의 선교지로 큰 의의가 있다.
<자료제공: 총회 고대도교회 건축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