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혁교회와 신조의 중요성_이차식 목사

0
42

개혁교회와 신조의 중요성

이차식 목사/ 덕일교회

개혁주의 신학을 충실히 구현하기를 열망하는 우리 개혁교회는 성도의 신앙
과 생활의 지표인 신조의 가치성과 중요성에 대해서 과연 바르게 인식하고, 
또 교육하고 있는가. 현실 교회를 볼 때 안타깝게도 긍정적인 면보다는 부정
적인 면이 더 많지 않은가 싶다. 
따라서 필자는 역사적 개혁교회의 교육의 실상과 신앙고백교회로서의 정체성
과 관련된 부분에 대해서 연구하여 살펴보고자 한다. 본고에서는 신조(혹은 
신앙고백)의 중요성과 필요성에 대해서 조심스럽게 피력하고자 한다. 

1. 교회에서 외면당하고 있는 ‘신조’들
장로교회의 특성은 신조에 있다. 그런데 장로교회는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
과 대, 소 교리문답을 신조로 받고 있다. 원래 웨스트민스터신앙고백은 전 성
도를 위한 신앙고백으로 작성되었고, 대요리문답은 강단에서의 교리교육을 위
해서, 소요리문답은 청소년들을 교육하기 위함이었다. 그러나 이러한 성도를 
위한 교육은 
오늘의 현실에서 이뤄지지 않고 있으며, 목사에게만 그것도 임직
시에 “이 신앙고백을 믿고 따릅니까”라는 질문을 받고 “예”라고 서약하면 그
만이다. 
목회자가 서약을 했으면 그가 가르친 교리나 설교가 규정된 신앙고백에 의해 
검증을 받고, 성도들도 장로교의 설교와 교리교육으로 정체성 있는 신자가 되
어 가는 것이 필연적이다. 그런데 목회자의 설교를 비롯해서 성도의 신앙 면
에 이르기까지 장로교인과 아르미니안적 경향의 신앙과의 차별을 찾기가 쉽지
가 않다. 다른 교회와의 차별을 가져오는 개혁주의 신앙고백은 이미 오래 전
부터 박물관에 갇혀있는 고서나 가끔 필요할 때 인용하는 참고서 정도로 인식
하고 있을 정도가 아닌가 싶다.
그러나 개혁교회의 중요한 특성 중 하나는 교회가 공적으로 고백하는 신조 
(혹은 신앙고백)를 귀중히 여기고 그 교육에 철저하다는 것이다. 개혁교회는 
신조교육에 철저함으로 그 교회의 정체를 바로 드러내고, 교인들은 자기교회
의 신조를 잘 알기 때문에 성숙한 교인이 됨은 물론이거니와 자기교회에 대
한 감사와 자긍심을 갖게 된다. 그 교회가 어떤 것을 믿는가 어떤 생활을 하

는가에 대한 색깔과 정체성은 그 교회의 신조로 말미암아 드러나는 것이다. 
이를테면 종교개혁 후 세워진 여러 교회 공동체는 모두 신조를 기치로 각 교
회의 정체성을 드러내었다. 화란 개혁교회는 벨직신앙 고백서를 (1561), 스위
스 개혁교회는 제2스위스 고백서를(1566), 루터교회는 컨코드 교리문서를 
(1580), 호주 자유 개혁교회는 사도신경, 니케아신경, 아타나시우스신경의 일
치신경들과 벨직신앙고백서, 하이델베르그 요리 문답, 돌트신경의 종교개혁 
신조들을 가지고 있고, 장로교회는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서를(1646) 통해서 
그 교회가 어떤 입장을 취하는지에 대한 정체성을 나타내었다. 

2. 장로교인? 감리교인? 천주교인?
교회가 공적 교리의 기준으로 성경의 요약된 신조를 가지고 있지 않으면 ‘그 
중에 알기 어려운 것이 더러 있을 때’ 다양한 문화와 환경과 개성을 가진 사
람들이 어떻게 진리의 말씀을 옳게 분별하고 바르게 파악할 수 있는가 하는 
문제가 생긴다. 예컨대, 어떤 교회의 신조하나를 생각해 보자. 거기에 “우리
는 신약성경에 계시된 세례를 믿는다”고 할 때, 그렇게 믿지 않는 교파가 어
디 있는
가? 
로마 천주교, 장로교, 침례교, 여호와 증인이 모두 이 신조에 동의하지만 각 
자가 믿는 내용은 다르다. 각 교회마다 개인마다 배움이나 이해의 정도가 다
르고, 오고 오는 모든 목회자의 신학적인 입장이 다르고, 긴 역사를 통해 다
양한 복음 이해와 거짓교사들의 위험 때문에 해석은 각기 다양 할 수가 있
다. 
그러므로 성경의 가르침에 대한 신조 및 신앙고백적 정의와 진술이 필요하
다. 이러한 정의가 없이는 복음의 순수성 확보는 물론이거니와, 우리 각자의 
신앙에 대한 공동의 이해가 있을 수 없으며, 교리에 대한 상호일치가 있을 
수 없다. 신조는 진리의 명료한 요약이며, 비성경적 교훈들과 이단사상들이
나 거짓 교사들에 대한 정통신앙의 시금석이기도 하다. 따라서 신앙고백은 이
어오는 세대로 하여금 언약 속에 붙어있도록 도와주며 교회의 정체성을 부여
해 주는 것이라 해도 결코 지나친 말이 아니다.
장로교회 신자들은 자기가 왜 장로교인인지 알아야한다. 다시 말하지만, 장로
교회의 특성은 신조에 있다. 이 신조 안에는 기독교의 기초 교리뿐 아니라, 
하나님의 절대 주권, 무조건적인 선택, 인간의 전적인 타락, 불가
항력적인 은
혜, 성도의 견인, 언약, 유아세례와 같은 교리들이 핵심으로 자리하고 있다. 
장로교회의 교인들은 이 신조교육을 통해 이러한 성경 내용들을 배우고 익히
게 되는 것이며, 따라서 이것을 자기의 신앙내용으로 확신하면서 개혁교회 교
인인 것을 자부하기에 평생 어디를 가나 동요하지 않는다.

3. 개혁교회는 신조가 만든다
물론 신조(혹은 신앙고백)를 하나님말씀보다 더 높은 자리에 둘 수는 없는 것
이다. 개혁주의 전통은 루터파에서처럼 하나의 교리문답서나 신앙고백서만 갖
고 있는 것이 아니다. 광범위하고 다양한 교리문답서와 신앙고백들을 갖고 있
으면서 신조 중심의 설교와 교육으로 말미암아 개혁주의 신자들은 자기가 속
한 교회가 가진 영적 유산의 가치를 알고 교회의 노선을 분명히 하고 살아가
게 된다.
그러나 오늘의 장로교회가 신조의 가치와 중요성을 소홀히 했기 때문에 상당
수가 왜 자신이 장로교회의 신자인지를 모르고 정체성 없이 다니는 사람이 많
다. 또한 성도들이 교회생활에 어떤 갈등이 올 때는 주체성이 없이 아무 교파
나 상관하지 않고 옮기는 현실이다. 이러한 모습은 신조 교육의 부재에서 오
r
는 것이다. 그러므로 개혁교회의 미래를 위해서 신조 교육에 심혈을 기울여
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