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교회 부흥을 저해하는 허수아비 조직체들_박봉규

0
2

한국 교회 부흥을 저해하는 허수아비 조직체들

박봉규, 한국장로회연합회 사무국장

90년대 이후로 한국 교회는 교인의 숫자가 양적으로 부흥하지 못하고 있어 침
체일로에 들어섰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는 것 같다. 그것은 한국교회
가 양적인 부흥에만 치중했음을 보여준다. 교회 부흥은 양적인 부흥도 중요
하지만 질적인 부흥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개인이 복음을 듣고 구원을 
확신한 후 말씀으로 변화하여 성경적인 삶을 살면서 하나님 나라를 확장하는 
것이 진정한 교회 부흥일 것이다. 

지금은 양적인 부흥보다 질적인 부흥에 힘써야 할 때다. “기업에서도 능력 있
는 한 사람이 십만 명을 먹여 살릴 수 있다”고 강조한다. 세상보다 교회가 먼
저 능력 있는 소수의 창조자들을 배출해야 한다. 지금은 교회가 숫자에만 연
연하지 말고 복음으로 한 사람을 구원하고 양육하고 참된 주님의 제자를 만드
는데 더욱 힘써야 할 때이다. 

그동안 한국교회를 돌아보면 세상적
인 안목과 인간적인 경영기법으로 교회가 
물량주의에만 급급한 나머지 진정한 교회의 정체성은 상실되고 권세 있는 교
회들의 권위도 실추되고 있다. 신학을 정상적으로 공부하지도 않고 지도자로
서의 과정도 거치지 않고 인격도 함량 미달되는 자칭 교회 지도자들이 자신들
의 명예와 욕심을 채우기 위하여 많은 광고비를 지불하며 주님의 일을 한다
고 하지만 실상은 주님의 일이 아니라 자신들을 위한 일을 하고 있는 것이
다. 

안타까운 것은 권위 있는 목사들의 승낙도 없이 여러 가지 직책을 만들어 자
기들을 미화하고 허수아비 조직으로 교인들을 우롱하고 주님을 서글프게 하
며 교회 부흥을 저해하고 있다는 점을 들지 않을 수 없다.

현재 한국 기독교의 대형 연합체에 가입 된 군소 교단 중에는 정기 총회도 하
지 않고 한 사람이 십 수년을 총회장으로 재직하고 있으며 그 총회에 소속된 
교회가 몇 개인지, 교인수가 몇 명인지 보고조차 하지 않는 총회가 있다. 그
러한 총회는 이름만 있지 실질이 없는 유명 무실의 총회라 해도 과언이 아니
다. 심지어는 두 세 명이 관여하고 있는 총회가 존재하기도 하다.

이러한 잘못된 
현상을 제지하기 위해서 각 교단은 지교회에 그 교단의 고유 
번호를 부여하여 지교회의 교적을 정확하게 해야 할 필요가 있다. 그렇게 함
으로써 한 교회를 이중 삼중으로 계수하는 허수의 교회 숫자로부터 한국 교회
가 불신을 면할 수 있을 것이다.

어느 유명한 교회는 교인수를 40여년 전 개척 할 때부터 등록한 교인수로 계
수하여 이미 소천했거나 다른 교회로 떠난 교인까지 합쳐 출석 가능한 숫자보
다 몇 배의 허수를 발표하기도 한다. 이것이 한국 교회의 허풍적인 모습의 단
면이다.

어느 참신한 젊은 집사가 모 지방 군수로 부임하여 그 군에서 목회하시는 목
사들을 초청하여 부임 인사도 드리고 군 행정을 위해 기도도 부탁하는 자리에
서 그 군 내에 교인 수를 파악하기 위해 참석하신 목사들께 교인수를 적어 달
라고 했더니 그 합한 교인수가 전체 군민 숫자보다 더 많아 할 말을 잊었다
고 한다.

최근에 ‘정통과 이단 종합 연구서’라는 책을 만들어 무리를 빚고 있는 모 군
소 교단 연합체도 그 연합체에 가입된 교단수가 무려 120여개라고 말하고 있
다고 한다. 그러나 실제로 이 교단은 기존 대형 연합체에서 회
비도 납부하지 
않고 자리만 요구하고 불평하던 소수가 자신들의 욕심을 위해 만든 허수의 단
체에 불과하다고 한다.

그들이 선전하는 사단법인체도 사실은 한국에서 정식 등록한 법인체가 아니
라 미국에서 25불 정도 수수료를 내고 등록 신고만 하면 인정되는 미국에서 
통용되는 단체를 한국에서 사칭하고 있다고 한다.

또 다른 예를 들면, 요즈음 주간지에 광고하고 있는 ‘사단법인 한국장로교연
합회 : 이사장 OO섭 목사’라는 단체 역시 한국 문화관광부에서 허가받은 공식
적인 법인체가 아닌 것으로 밝혀져 있다. 이 단체는 필립핀에 등록되어 있으
며 마치 한국에서 등록한 단체인 것처럼 위장하고 있는 것이다. 

이런 현상들은 법인체 등록이 한국에서는 허가받기가 어렵지만 외국에서는 
몇 십달러만 지불하면 쉽게 받을 수가 있기 때문에 발생한 현상이다. 한국에
서 정상적인 법인체 등록이 쉽지 않기 때문에 외국에서 쉽게 등록을 하고 마
치 공공 법인체인 것처럼 위장하는 수법을 사용하고 있는 것이다.

차제에 한국 교회는 내적으로 하루 속히 성숙하여 허수아비 조직체들과 허
수, 허영의 망령들 그리고 이단 사
이비들을 속히 척결해야 할 것이다. 또한 
정치적으로 무신론 사상인 좌파 사상 때문에 국체가 흔들리고 있는 이 때에 
교회가 늪에 빠져있는 한국 국민에게 소망을 주어야 할 것이다.

기독교 사상만이 우리나라를 살리고 세계를 살리는 유일한 대안이기 때문이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