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설교| 부활의 형체 

0
5

지상설교

본문: 고린도전서 15:35-49 
제목: 부활의 형체 
설교: 김영철 목사/ 미문교회 

예수님을 믿는다는 것은 예수님을 그리스도로 믿는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또 한 예수님을 믿는다는 것은 예수 그리스도께서 육체로 부활하셨다는 사실을 믿는 것을 가리킵니다. 그런데 만약 우리가 아무리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을 믿는다 해도, 예수 그리스도께서 부활하지 않으셨다면 아무 소용이 없게 됩 니다. 
만약 예수 그리스도께서 부활하지 않으셨다면 우리가 믿는 것이 모두 헛된 것 이 됩니다. 또한 예수 그리스도께서 부활하지 않으셨다면,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에 대한 제자들의 증거도 모두 거짓이 되고 맙니다. 그렇다면 우리는 과 연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을 믿는 자로서 어떠한 태도로 살아야 할까요? 

부활 없으면 믿음도 없어

본문은 두 부분으로 나뉘어집니다. 첫째 부분은 35-41절입니다. 여기서 바 울은 자연을 예로 들어서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을 증거하고 있습니다. 바울 은 자연을 보고 예수 그리스도께서 부활하신 사실을 깨달으라고 말합니다. 
자연에 나타난 원리를 보고도 예수 그리스도께서 부활하신 사실을 깨닫지 못 하는 자는 어리석은 자입니다(36절). 씨를 뿌리면 씨는 썩게 되나 새로운 형 체가 나타납니다(36절). 또한 씨를 뿌릴 때는 장래에 나타날 새로운 형체를 뿌리는 것이 아니라, 씨 알갱이만을 뿌립니다(37절). 이렇게 씨가 뿌려져서 썩지만, 씨는 새로운 형체로 다시 태어나게 되는 것입니다. 
그런데 사람들은 이러한 사실에 대해 오해를 하고 있습니다. 사람들은 씨가 생명력이 있어서 이런 일이 생기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또한 사람들은 이런 일이 자연의 힘 때문에 생기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이런 생각은 하나님을 제처 놓고 하는 생각입니다. 씨가 죽은 후에 새로운 형체로 다시 태어나는 것은 자연의 힘 때문이 아닙니다. 그렇다면 무엇 때문일까요?

자연계 현상 이면을 보아야

38절은 그 대답이 무엇인지를 가르쳐 줍니다. 하나님께서는 씨가 죽으면 새 로운 형체를 갖도록 하셨습니다. 씨에서 새로운 형체가 나타나는 것은 저절 로 생겨나는 일이 아닙니다. 하나님께서 각 종자에게 형체를 주셔서, 씨가 비록 죽더라도 새로운 형체로 다시 태어날 수 있게 하셨습니다. 39-41절은 이런 일이 단지 씨에게서만 나타나는 것이 아니라, 모든 자연 만물에서 나타 난다고 말합니다. 
39절은 사람의 육체가 따로 있고 짐승의 육체가 따로 있고 새의 육체가 따로 있고 물고기의 육체가 따로 있다고 말합니다. 또한 하늘에 속한 자의 형체가 있고 땅에 속한 자의 형체가 따로 있는데 이들의 영광이 각기 따로 있다고 말합니다(40절). 41절은 해의 영광과 달의 영광이 다르며 별과 별의 영광도 다르다고 말합니다.
42절은 죽은 자의 부활도 이와 같다고 말합니다. 죽은 자는 땅 속에 들어가서 썩게 됩니다. 43절은 사람이 이렇게 땅 속에 들어가서 썩게 되는 것을 욕된 것이라고 말합니다. 사람은 비록 죽은 후에 땅속에서 썩어지지만 나중에 영광스러운 몸으로 나타나게 됩니다. 이것을 가리켜 43절은 약한 것으로 심으나 강한 것으로 다시 살아난다고 말합니다. 
44절은 이렇게 부활한 몸을 가리켜 ‘신령한 몸’이라고 말합니다. 따라서 육의 몸이 있다는 것은 곧 신령한 몸이 있다는 사실을 증거하고 있는 것입니다 (44절).

 45절은 성경에 나타난 예를 들어서 부활을 증거하고 있습니다. 45절은 처음 사람 아담이 ‘산영’ 즉 산 사람이 되었다고 말합니다. 그런데 여
기서 첫 아담이 있다는 것은 마지막 아담이 있다는 것을 전제하고 있는 것입니다. 이 마지막 아담 안에 속하면 모두 하늘에서 살기에 합당한 존재가 되는 것입니다. 

부활은 신령한 몸으로 태어나는 것

이와 같이 하나님께서는 첫 사람 아담을 이 땅에서 살기에 합당한 존재로 만드셔서 첫 사람에게 속한 자를 이 땅에 살기에 합당한 존재로 만드셨듯이, 마지막 아담에게 속한 자는 하늘에 속한 자로 살아가기에 합당한 존재가 되게 하셨습니다. 
그렇다면 우리는 과연 어떤 사람들입니까? 우리는 이 땅에 살고 있으면서 동시에 하늘에 속한 자입니다. 따라서 우리는 첫 사람 아담에게 속한 자이면서 동시에 마지막 아담이신 예수 그리스도 안에 속한 자인 것입니다. 따라서 우리는 이 땅에 속한 자이기에 장차 우리의 몸이 죽어 썩어지게 될 것이나, 동시에 우리는 하늘에 속한 자로 부활을 바라보고 사는 자 입니다. 바울은 이것을 가리켜 “우리가 흙에 속한 자의 형상을 입은 것 
같이 또한 하늘에 속한 자의 형상을 입으리라”고 말합니다(49절).

부활은 하늘에 속한 자의 특권

그렇다면 본문을 통해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가르치고자 하시는 사실은 무엇입니까? 그것은 ‘하나님께서는 예수 그리스도께 속한 모든 자를 부활시키셔서 장차 영광스러운 신령한 몸을 갖게 하실 것이다’라는 사실입니다. 이에 우리는 장차 우리가 영광스러운 몸, 즉 신령한 몸으로 다시 살게 되리라는 것을 소망해야합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이미 부활의 첫 열매가 되셔서, 그에게 속한 모든 자들로 하여금 신령한 몸을 갖을 수 있도록 보장하셨습니다. 즉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은 장차 우리가 모두 부활하게 될 것이라는 사실을 전제하고 있는 것입니다. 그러기에 우리는 부활에 대한 소망을 잃지 말고 살아야 하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우리의 믿음이 이와 같이 신령한 몸을 소망하는 믿음이라면, 우리의 삶은 어떠해야할까요?

부활 소망 잃지 말아야

이 땅에 모든 소망을 걸고 사는 사람은 엄밀히 말해서,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을 소망하는 자가 아닙니다. 이런 사람은 믿음이 거의 바닥에 머물러 있는 사람입니다. 대부분의 사람은 이렇게 믿음이 바닥에 머물러 있음에도 불구하고, 본인은 그렇게 생각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우리 자신도 혹시 이렇게 스스로 속고 있지 않은지 돌아보아야 합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 부활하셨다는 사실은 우리의 부활을 보장하는 것이요 또한 전제하는 것입니다. 우리는 이 사실을 잘 알고 부활에 대한 소망을 갖고 살아야 하며 동시에 이 소망에 합당한 믿음의 삶을 살아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