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절 유래

0
4

부활절 유래

부활절을 뜻하는 영어의 Easter는 ‘Eastre’ 라는 이교도적인 이름을 고대 영
어에 맞추어 바꾼 말이다. 이는 튜튼족의 신 중 봄과 새벽의 여신의 이름이었
다. 이 여신의 축제는 해마다 춘분에 열렸다. 부활절의 원래 명칭은 유월절
을 뜻하는 히브리 말인 파스카(Pascha)였다.

주님의 고난과 부활이 유대인의 절기인 유월절과 같은 시기에 있었기 때문에 
붙여진 자연스러운 명칭이었다. 
죽음과 부활은 하나님의 백성들에게 새로운 유윌절, 즉 죽음의 노예 상태로부
터의 해방을 이루었다는 뜻을 부여했다. Easter가 일반적인 명칭이 되기 전에
는 이날이 ‘주님의 부활절’ 및 ‘부활의 유윌절(Paschal Day of the 
Resurrection)’이라고 알려져 있었다. 

이는 유대인이었던 사도들과 개종자들이 그들의 옛 절기인 유월절에 대한 새
로운 기독교적인 의미를 부여해 보고자 하는 노력으로 부활절을 지켰기 때문
이다. 사도 바울이 고린도전서 16장 6, 9절에서 그리스도를 가리켜 “유월절 
양”이라고 한 것은 이러한 사
실을 잘 말해주는 말씀이다. 

그런데 북부 유럽에서는 봄에 “이스트르(Eastre)”축제를 계속하고 있었다. 그
리스도인들은 바로 이 시기에 “파스카(Pascha)”를 경축하였다. 그 후 기독교
인들은 이 파스카 축제를 “이스터(Easter)”라고 부르게 되었다. 어떤 의미
로 ‘파스카’를 ‘이스터’라고 불렀는지는 확실하지 않지만 예수 그리스도의 부
활, 봄, 빛의 영광됨이 의미상 일치되고 있기 때문일 것이라는 짐작만 있을 
뿐이다. 

파스카는 거룩한 주간으로 지켜졌다. 부활주일 전(前) 주일은 종려주일로 정
하고 주님의 승리의 입성을 기념하여 저녁 때 성도들이 감람산에 올라가 예배
를 드리고 종려나무 가지를 들고 행진하여 예루살렘으로 돌아오며 ‘호산
나’를 불렀다. 목요일에는 ‘성만찬‘과 금요일에는 ’성 금요일’을 생각하여 
주님의 고난과 관련된 금식을 하였다. 그러므로 부활절 축제는 부활하신 그 
날만의 축제가 아니라 사순절의 마지막 주간의 고난 주간과 연결되어 맞이하
는 것이기 때문에 고난과 부활의 연결을 자연스럽게 하여야 부활의 기쁨이 보
다 크게 체험되는 것이다. 

n”너희는 누룩없는 자인데 새 덩어리가 되기 위하여 묵은 누룩을 내어버리라 
우리의 유월절 양 곧 그리스도께서 희생되셨느니라 이러므로 우리가 명절을 
지키되 묵은 누룩도 말고 괴악하고 악독한 누룩도 말고 오직 순전함과 진실함
의 누룩없는 떡으로 하자”(고전 5:7-8) 이 말은 신약 시대의 교회가 부활절
을 지켰음을 알려주는 예이다. 고대 유대인의 출애굽 기념은 예수그리스도에 
와서 새롭게 완성되어 그 십자가를 지심으로 죄와 죽음에서 놓여난 새로운 의
미로써 말하여지게 되었다. 

부활절은 기독교 축일 중 가장 오랜 것이며, 교회력에서 다른 축일의 근원이 
된다. 그 주간의 첫 날에 예수가 죽은 자 중에서 살아나셨기 때문에 이것은 
기독교의 사실과 헌신의 절정이었다. 따라서 매 주일이 ‘작은 부활절’로서 축
하되었다. 결국 부활이 매주간의 첫 날에 지켜졌기 때문에 예배일이 안식일
(토요일)에서 주일로 바꿔었다. 동방교회에서는 부활절이 교회력의 시작이
다. 

고대교회는 8일, 즉 다음 주일까지 매일 부활절을 축하했다. 부활절에 세례받
는 사람들은 그 예배에 모두 참석해야 했다. 그들이 흰 세례복을 입
었기 때문
에 부활절 후 첫째 주일은 ‘백의 주일’이라고 일컬어 왔다. 원래 부활절은 부
활절에서 오순절까지가 한 절기였지만 나중에 부활절, 승천절, 오순절로 나누
어졌다. 

현재 지키고 있는 부활절은 325년 니케야 종교회의에서 “부활의 날”을 정하
여 주일에 지키기로 하였다. 그러나 이 날은 일정하지 않았다. 그 후 제8세기
부터 3월 21일(춘분)이나 춘분 이후 만월(滿月) 첫 주일을 지키기로 하였으
며 만월이 주일이면 그 다음 주일로 부활의 날을 정하게 된 것이다. 그래서 
이 원칙에 의해 부활주일은 3월 22일과 4월 25일 사이에 결정되는 것이다. 
이 부활주일부터 40일째가 주님 승천하신 날이요, 50일째가 오순절이다. 

그리스도인들에게는 부활절이 항상 축일 중의 축일이었다. 그리스도인들에게 
그보다 더 중요한 사건은 없는 것이다. 그것의 우위성은 매주마다 부활이 축
하되어진다는 사실로써 잘 알 수 있으며 그 때문에 교회력의 각 주일이 축하
로 진행된다. 부활절의 중요성은 그것에 앞서 40일 간의 사순절이라는 준비기
간이 있다는 사실에서 알 수 있다. 다른 축일과 절기가 해마다 바뀌어지는 것
은 
부활절의 날짜에 따라 정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아들을 죽은 자 가운데서 
다시 일으키신 하나님의 지상 행동에 근거한 부활절은 모든 그리스도인들에
게 중요한 사건임에 틀림없다. 그러므로 교회는 이 부활절을 통하여 교회의 
새로운 생기를 되찾을 수 있어야 한다. 
<기독넷 제공, http://www.kiodok.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