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개신교의 신앙이 어디로 가고 있는가?

0
5

지금 개신교의 신앙이 어디로 가고 있는가?

석가탄일 축하메시지 보낸 KNCC는 즉각 회개하라!
곽윤영 목사(황치교회)

개신교의 촉발자요 중요한 진행자였던 종교개혁자 마틴 루터는 인지하는바 로
마 가톨릭의 부패한 제도와 타락한 실태에 대하여 단호히 결별을 선언하고, 
1517년 10월 31일 95개조의 논제를 비텐베르크 성교회 정문 앞에 내걸고 개혁
의 의지를 선포했을 때, 사선을 넘나들며 죽음을 불사하는 순교적 정신으로 
개혁을 이룩하게 된 것이다. 역시 불후의 명작인 기독교강요를 집필한 프랑스
의 신학자이며, 세계적인 신학자요, 오늘의 개혁교회(Reformed churchs)를 설
립한 칼빈도 피신과 옥고를 치루며, 필사의 각고의 결실이 프로테스탄트
(Protestant, 기독교)를 창출해 낸 것이 아니었던가? 그뿐인가? 스위스 종교
개혁자 쯔빙글리를 위시하여 독일 종교개혁자인 부쳐와 아우크스부르크 신앙
고백을 기초하여 종교개혁교회 형성에 큰 공헌을 한 독일 종교개혁자 멜랑히
톤 등등 수많은 종교개혁자들이 
천난만고(千難萬苦)의 피흘림으로 이룩한 개
혁주의(Reformationism)가 이 지구상에 어엿이 서서 하나님께 거룩한 영광을 
돌리고 있는 것이 아닌가?
그러면 왜 이들은‘모래알이 조개를 씹듯이, 아파하며 슬퍼하며 울어야 했으
며, 고난과 고초의 개혁의 십자가를 자초해야 했던가? 그 이유는 길지 않다. 
부패한 가톨릭의 멘토(mentor)들이 사도적 교회와 속사도 및 교부들의 정통
적 신앙과 신학사상으로 말씀의 토대 위에 든든히 세워 신정정치(신본주의)
를 전수해 주었는데, 성경과 신앙을 희석 내지는 변질로 하나님께서 다스리시
는 하나님의 교회가 아닌 인간이 다스리는 교황 신격화 교황정치로의 이질적
(인본주의) 교회로 변질시켰기 때문이요, 타락한 그들의 세력에 추종하는 양
무리들을 구출하기 위하여 종교개혁자들은 성경이 성경 되게, 교회가 교회 되
게, 성도가 성도 되게 하려고 불의와 타협하지 않는 하나님의 종의 양심을 가
지고 십자가 지는 종교개혁을 단행했던 것이다. 그러므로 오늘의 교회와 목회
자들은 개혁자들의 피흘림의 결실로 건전한 신학과 신앙의 반석 위에 열매를 
거두면서 다시 오실 주님을 기다리는 마음으로 목
회를 하고 있는 것이 아닌
가? 그러기에 오늘날의 목회자들은 정신차려 개혁자들이 피흘려 전수해 준 개
혁사상을 굳게 지켜야 한다. 그런데 필자가 어려운 기고를 만부득이 하게 된 
금번 동기는 2000년 5월 11일 SBS 저녁 8시 뉴스에 경이(驚異)하고 이질적인 
보도를 접하게 되었기 때문이다.
그 내용인 즉 “천주교와 각 종단에서 속칭 석가 탄일에 축하 메시지를 보냈
으며, 또한 한국 개신교에서도 화합적인 차원에서 메시지를 전달했다”는 것
이다. 필자는 “개신교에서도”라는 보도를 들은 내 귀를 의심하면서 아니기
를 바랬으나 사실이었으니 어찌하겠는가?
한국의 교회가 세속의 탁류의 물결에 깊히 빠져있음은 인지의 사실이나 이방
종교와 화합의 기화로 예전(例典)에 깊숙히 동참하고 있다는 사실은 미처 몰
랐던 터에 당혹스러움에 하나님의 공의가 두려웠고 한국 교회의 앞날의 어두
운 그림자를 예견하면서 과연 한국 교회의 타락의 사양길이 어디까지 치달아 
갈 것인가? 참으로 암울하고 개탄스러움의 전율을 금할 길이 없다.
그러던 다음 날 필자는 서둘러 보도의 진의를 확인하고저 한국을 대표하는 한
기총(韓基總) 회장댁으로 
전화를 걸었다. “아마, KNCC에서…”라고 말한다. 
곧 교회협의회(KNCC) 이○○회장과 전화로 일문일답의 결과 “잘 모르는 일인
데요? 김○○총무가…?” 곧 김총무와 전화로 연결했다. 대화 결과 “KNCC가 
잘하고 있으니 걱정할 것 없습니다. 목사님은 어느 교단입니까? 응, 그 교단
은 KNCC에 가입하지 않은 교단이니 상관할 것 없습니다”라고 거두절미 불협
화음의 전화를 끊는다.
김총무의 말이 타당하다면 축하 메시지 전달 명의를 한국개신교의 명의로 해
서는 안된다. 이유는 한국의 많은 교단들이 KNCC에 가입하지 않았기 때문이
다. 그러면 KNCC의 명의로 아니면 김총무의 개인의 명의 혹은 몇몇 사람의 추
종자들의 공동명의로 조계종 본부에 축하 메시지를 보냈어야만 경우와 사리
와 교단적 성격의 행정을 인식하는 분이 되었을 것이다. 시시비비를 불문하
고 KNCC 김총무는 하나님 앞에, 한국 교회와 세계적인 개신교(Protestant)에 
씻을 수 없는 과오를 다음과 같이 범했음을 주님의 이름으로 천명한다.
첫째, 하나님의 엄위하신 말씀과 뜻을 저버리는 행위를 자행했다(출20:1-6;왕
상11:1-8;고전6:19-20;요이7-11;느13:26;골3:6).

둘째, 그리스도는 지금도 전능하신 신으로 실존하신다. 그러나 석가모니는 신
도 아니요, 우리와 똑같은 성정이 같은 인간이요, 흙으로 돌아간 현 실존의 
존재가 아니며, 경배의 대상도 아닌 즉 그에게 절하는 자마다 우상에게 절하
는 것이요 우상을 섬기는 자들과 화친을 도모하고 인정하며, 예전(例典)에 함
께 하는 자들은 죄없다 못할지니(고후6:15;왕상22:4-36;렘10:1-11).
셋째, 한국 개신교가 KNCC를 한국 개신교를 대표하는 단체로 공인한 사실도 
없고 또 석가 탄일에 축하 메시지를 보내도록 한 일에 아는 바도 허락한 바
도 없다는 사실인 즉, 명예 도용은 물론 한국 개신교 및 세계적 개신교가 바
알에게 무릎 꿇은 거짓 선지자들처럼 우상의 종교와 화친하고 인정하며 타협
한 꼴이 되었고 그 명예 훼손과 실추를 회복할 길이 묘언하여, 국가 사회 종
교계 모든 크리스천들로부터 신앙의 지조와 절개가 없는 시대 조류의 탁류에 
따라 썩어가는 한국 지도자 목사들로 오인케 한 죄이다.
넷째, 그리스도의 피로 나눈 교단과 한 형제의 연합을 외면하면서 소망이 없
는 이방 종교와의 하나 되려는 그 신앙의 저의는 어디 있는지? 이는 큰 위선

n과 가식이요, 주님의 책망을 받을 죄 중의 죄이다.
끝으로 금번 불명예스러운 사건을 한국 대표, 한기총에서는 반드시 사실 진의
를 조사하고 밝히어 매스미디어를 통한 공개가 있어야 할 것이며, 당사자들
에 대한 문책과 지과필개(知過必改)토록 시행할 때, 하나님께 대한 사명을 다
한다고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