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세기와 교회_안만수 목사

0
8

21세기와 교회

안만수(화평교회 담임목사)

미국의 미래학자 다니엘 벨(Daniel Bell)은 21세기가 첨단
과학 기술의 발달로 인류에게 새로운 발전과 가능성을 줄 후
기 산업사회가 될 것이라고 보았다. 이 시대는 어떠한 특징을
가질까? 이 시대는 무엇보다도 컴퓨터의 대량 보급으로 정보
의 혁명이 가속화될 것이다. 유전 공학의 발달로 식량 및 불임
등의 문제가 해결될 것이다. 산업사회가 초래한 생태계의 파괴
및 위기의 반작용으로 환경을 중시하게 될 것이다. 고도의 기
동성을 기반으로 하는 여가의 시대가 될 것이다. 기존의 가치
와 권위가 무시되는 개인주의가 주된 삶의 방식이 될 것이다.
다양한 정보의 교환으로 다양한 가치와 삶의 방식이 받아들여
지는 다원화된 사회가 될 것이다. 또한 21세기는 불확실성의
시대이다. 인류에게 혜택을 끼친 과학 문명은 이제는 도리어
인간을 지배하게 되었고 인류의 내일이 보장받지 못하도록 하
기에 이르렀기 때문이다. 뿐
만 아니라, 새로운 세기는 과학 기
술의 발달로 인간 소외가 더욱 깊어지게 될 것이다.
과학의 지배, 합리적 사고, 발전의 신념 및 낙관주의로 특
징되는 현대를 지나는 이 포스트모던 사회에서 사람들은 불안
과 고독 및 삶의 무료감을 극복하기 위해 말초적 쾌락을 최고
의 가치로 두고 향락 추구에로 치닫게 될 것이다. 이러한 삶은
자연히 성의 개방을 불러 올 것이고 이것과 더불어 전통적인
윤리와 도덕은 무너지게 될 것이며 마침내 결혼 질서와 가정
이 무너질 것이다. 이러한 삶을 살아가는 데에 필요로 되는 것
이 물질이기 때문에 물질 만능주의로 흐르게 될 것이다.
특히 새로운 세기는 기독교 신앙을 위협하는 여러 요소들
이 만연할 것이다. 예를 들면, 인간이 구원받는 길이 기독교
뿐만 아니라 다른 종교에도 있다고 하는 종교다원주의, 성적
쾌락과 물질에서 채우지 못한 정신적인 공허를 뉴에이지운동
등과 같은 초자연적 신비주의 종교 행위들에서 찾으려고 하는
움직임, 그리고 전통적 교리와 교회 의전을 부정하는 해체주의
등이다.
이러한 시대에 교회는 먼저 종교개혁자들이 물려준 신앙의
전통인 
하나님 영광 중심의 기독교적 영성을 회복해야 한다.
이 영성은 하나님의 뜻과 어긋나는 가치관을 높이고 따르는
세속주의를 극복할 때에 회복할 수 있다. 21세기 교회는 이 세
속주의의 주 형태인 쾌락주의와 물질만능주의를 물리쳐야 한
다.
또한 이 영성을 되찾는 일은 그리스도가 인류의 유일한 구
세주라는 성경적 진리가 받아들여 질 때에 가능하다. 이것이
바로 21세기의 교회가 종교다원주의와 해체주의 및 혼합종교
적 신비주의 등을 물리치기 위한 신학적 목회적 문화적 노
력을 기울여야 하는 이유이다.
한 걸음 나아가, 이 영성은 하나님 말씀의 실천을 요구한
다. 새로운 세기에 한국교회는 말씀을 듣는 것에 그치지 말고
구체적인 삶의 현장에서 선포된 말씀을 따라 살 때에 사회의
빛과 소금의 사명을 감당할 수 있다. 이러한 실천의 항목들 중
에 중요한 것을 들면, 첫째 노인에 대한 섬김의 일이다. 경제
논리는 노인이 사회의 짐이라고 판단한다. 그러나 하나님의 뜻
을 행동과 판단의 기준으로 삼아야 하는 교회는 이 경제 논리
를 넘어가야 한다. 노인은 여전히 하나님의 나라를 이 땅에 이
루는 
일에 막강한 자원이며 하나님을 믿는 믿음을 실천하는
대상이다. 둘째는 이웃에 대한 사랑의 실천이다. 한국교회는
이제 그것의 담을 헐고 이웃과 함께 살아가야 한다. 모든 사람
이 하나님의 형상대로 지음 받은 존재로서 그 존엄성을 인정
받고 인간다운 삶을 살 수 있도록 해야 한다. 한국교회가 이러
한 사회 봉사를 통해서 그리스도의 사랑을 사회에 나타내지
않으면 이 사회로부터 고립되고 따라서 선교의 문도 닫히고
만다. 셋째는 청소년 신앙 교육이다. 청소년들이 죄악된 가치
관이 범람하는 사회에서 믿음의 전통을 지키고 바른 믿음의
삶을 살아가도록 교회는 온갖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한국교회의 미래는 기대할 수 없다. 마지막은 환경 보
호이다. 교회가 자연과 조화롭게 사는 일에 실패하면 전인 목
회의 기반을 잃어버리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