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전환 논란’ 해결책 모색  한국교회언론회, 포럼 열고 토론 

0
2

‘성전환 논란’ 해결책 모색 
한국교회언론회, 포럼 열고 토론 

대법원이 6월 22일 성전환자에 대한 호적정정을 사실상 인정하는 결정을 내
린 이후, 사회적 관심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한국교회언론회(대표 박봉상 
목사)가 지난 20일 서울 연지동 여전도회관에서 ‘성전환과 호적정정의 문제
점’에 대한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에 첫 번째 패널로 나온 이승구 교수(국제신학대학원대학교 조직신
학 교수)는 조직신학적인 측면에서 발표했다. 

그는 “성경에서는 남자가 여자 옷을, 여자가 남자 옷도 입지 말라(신명기 
25장 5절)고 할 정도로 남자와 여자를 엄격히 구별하고 있다”며 “이는 동
성애와 어떤 연관이 되기 때문인데 하물며 성을 바꾸는 것은 불가하다”고 
강조했다. 

두 번째 패널로 나온 이동호 신부(카톨릭대학 윤리신학교수, 서교동성당주임
신부)는 “천주교회의 입장에서 ‘성 소수자들’의 아픔과 어려움은 이해하
지만 하나님이 정하신 성을 바꾸는 것은 
인정할 수 없다”며 “성전환증은 
극복해야 할 일이지 실행할 일은 아니다”고 밝혔다. 

세 번째 패널로 나온 김석권 교수(동아대 의과대학장)는 220여명의 성전환자
들을 수술해 준 것을 경험으로 성전환자들의 입장에서 발표, “성전환자들
은 법적, 정신적, 사회적인 여러 측면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특히 의학
적 측면에서 볼 때는 수술만이 유일한 희망”이라고 주장했다. 

노영상 교수(장신대학교 윤리신학 교수)는 기독교 윤리적인 측면에서 볼 때 
“성 전환자가 성을 전환한 것이 잘 한 것은 아니지만 이제는 선한 해결책
을 찾는 것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지난 5월 18일 대법원에서 종교계를 대표하여 참고인으로 참석한 바 있는 박
영률 목사(중앙신학대학원대학교 교수)는 목회적 입장에서 볼 때 “성전환 
수술은 성경적으로, 사회적으로 있을 수 없다”고 강력히 주장했다. 

한국교회언론회는 앞으로 성전환 문제와 관련하여, 이번 포럼에서 나타난 종
교계의 의견을 입법과정을 앞두고 있는 국회에 전달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