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게인 1907년에 몰두하는 한국교회 

0
6

어게인 1907년에 몰두하는 한국교회 

예장합동 통합 대신을 비롯한 상당수 한국교회가 소위 평양대부흥이 일어
났던 1907년 이후 100주년이 되는 2007년에 대단한 의미를 부여하고 각종 행
사를 기획하고 있다. 북한 땅에 교회를 건립하거나 각종 세미나, 학술대회, 
기념서적 발간 등 다양한 행사들이 기획되고 있다. 

그러나 이같은 한국교회의 행보는 철저히 인간적이고 현실적인 인식에서 비
롯된 것이 아닌가하는 의구심을 낳게 한다. 평양대부흥은 알려진 대로 회개
와 자성의 운동이었고 여기에 성령의 역사가 나타난 것이다. 이를 마치 교회
의 부흥의 공식처럼 인식하여 성장이 둔화 내지는 감소로 돌아선 한국교
회의 돌파구인양 생각하는 것은 잘못된 일이다. 

참된 회개와 처절한 자기 성찰, 말씀에서 벗어난 현상에 대한 개혁작업이 없
는 이벤트성 부흥운동은 또 다른 비성경적 행태에 다름 아닐 것이다. 게다
가 그 목적이 교세의 확장에 있다면 말할 것도 없다. 


국교회는 자신이 선 자리를 성경과 성령의 조명하심에 비춰 냉정하게 돌아
보아야 한다. 그리고 철저하게 잘못을 회개하고 개혁하여야 한다. 이러한 일
이 오히려 많은 이들의 외면과 반발을 사 교인들의 수가 더 줄어든다고 하더
라도 말씀으로의 개혁은 계속되어야 할 것이다. 

한국교회의 잘못된 열심, 성경이 말하는 본질대신 비본질적인 부분을 붙잡
는 그런 오류가 어게인 1907에서도 되풀이되는 것 같아 안타깝기만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