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리를 어떻게 가르쳐야 잘 가르치는 것일까? _황희상

0
4

교리를 어떻게 가르쳐야 잘 가르치는 것일까?

 

황희상, 안산푸른교회, 「지금 시작하는 교리교육」 저자 >

 

제대로 된 교리교육만이 성도의 삶을 올바로 바꾸는 유효한 방법

 

교회에서 교리를 가르쳐야 되느냐 마느냐이것은 그야말로 우문이다교회에서 가르치는 모든 것이 사실은 교리이다설교 안에 교리가 녹아있고모든 성경공부에도 이미 해석의 틀이 있다그것이 교리이다.

 

기왕 교리를 잘 가르칠 바에정확하고 체계적이고 전통적인 교리교육 커리큘럼을 확신할 필요가 있다따라서 교회 교육은 기본적으로 교리 교육을 기초로 두어야 하고교리 교육은 기본적으로 교리문답을 커리큘럼으로 삼아야 한다.

 

많고 많은 프로그램 중의 하나로 교리문답을 생각해서는 큰 일이다왜냐하면 체계적인 교리교육으로 생긴 신앙적 지식은단순히 교회생활에 익숙한’ 신자들의 연약함에 비할 수 없는 단단함을 주기 때문이다.

 

무엇을 믿는지 왜 믿는지도 모르면서 흐뭇한 미소를 지으며 교회에 그저 앉아만 있다가는언젠가 큰일을 치른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때문에 아름다운 체계성으로 가득한 교리문답의 풍성함으로 교회교육 커리큘럼을 속히 재편하지 않으면기독교는 본질의 개념이 없이 명분으로 그치는 종교가 될 것이다.

 

교리를 가르치려면 성경 지식만 많이 쌓아두어서는 안 된다구슬을 제대로 꿰어야 한다우선 가르치는 자가 최소한의 논리 훈련을 해야 한다성도를 주체적인 신앙인으로 교육하려면생각하는 힘을 자꾸 길러주어야 한다신앙의 뼈대가 잘 세워질 수 있도록 체계적이며 논리적인 교리교육이 필요하다.

 

나아가 교리를 외우도록 하지 말고, ‘생각하도록’ 해주어야 한다학생들의 질문에 대답이 되는 대답이 필요하다좋은 교사는 좋은 대답을 해주는 교사인 바, ‘좋은 대답이란 모면하려는’ 대답이 아니라 정확한 원리에 따르는 해결이 되는 대답이어야 한다.

 

논리와 논증으로 교육하라는 이야기는 아주 상식에 속하는 말이지만안타깝게도 교회 교육에서는 대단히 낯선 주장이다논리와 논증은 왜 그러한가?”를 자꾸 묻는 것이다교리적 진술에 대해 무턱대고 그런가 보다 할 것이 아니라왜 그렇게 믿어야 하는지 되묻도록 해야 한다.

 

그동안 교회 교육은 대체로 이와 같은 방식을 취하지 않았었다지식을 전달하고 그것을 스펀지처럼 잘 흡수하기만을 바랬다그래야 착한 학생이라며 좋아 했었다그래서 우리는 대체로 어떻게 반응했던가이유를 묻지 않고 그냥 아멘!” 하지 않았던가?

 

그 결과 교회에서 왜 그러한가?”를 묻는 사람이 이제는 거의 없다성경대로 살아야 한다고 말하면 그렇지당연하지라고 받아들인다그 자리에서 왜 꼭 성경대로 살아야 하느냐고 묻는 사람은 매우 드물다그것을 묻는 것이 사실은 지극히 정상적인 사고 과정인데도교회에서 그런 질문을 하면 그 사람은 좀 이상한 사람 취급을 받거나심지어 믿음이 없는 사람으로 여기기도 한다바로 이런 현장에서교회교육이 와르르 망가져가고 있었던 것이다.

 

세상 사람들이라면 당연히 물어보는 질문이다교회에서도 이 질문을 하도록 해야 한다묻고그 답을 찾도록 하는 것이 교육이다거기에 대답을 주는 것이 교회이다그 대답이 바로 교리이다의사가 병 고칠 준비를 완벽히 마치고 병원을 여는 것이 마땅하듯교회도 이미 대답을 가지고 있어야 마땅하다.

 

또한 교리는 삶으로 나타나는 고백이어야 한다교리교육은 단순히 지식을 가르치는 것이 결코 아니다하나님을 아는 것은 곧 하나님을 사는 것이라고 표현할 수 있을 정도로 전인격적이고 실천적인 지식이다이 지식은 필연적으로 삶의 개혁과 변혁을 가져온다신앙이 삶으로 증명되듯이교리가 곧 삶이라는 것을 증명해주어야 한다.

 

그러나 이처럼 교리가 삶이라는 이야기는 많이 하지만거기에도 왜 그러한가에 대한 답이 없으면 허무한 구호에 그치고 만다그저 근거 없이 우기는 것이 아니라증명이 필요하다증명이 없는 교육은 헛될 뿐이요이것 또한 허상이다.

 

결국 제대로 된 교리교육은 성도의 삶을 바꾼다그의 두 눈동자의 초점을 하나님께로 돌리게 하고고정시키게 하고감탄하게 하고무릎 꿇게 한다그것이 교리교육의 지향점이다.

 

그 결과 어떻게 되겠는가교리는 그것으로 타인을 비판하고 정죄하는 것이 아니다교리를 배운 맨 처음 반응은 하나님께 대한 감사와 그분의 사랑에 감격하는 것이어야 한다그러나 우리의 교만함과 죄성은 쉽게 그 길로 가지 못하게 한다.

 

배우는 자의 입에서 자연스럽게 감사가 터져 나오는 것이것이 모든 교회에서 교리교육이 성공했느냐 실패했느냐를 가늠하는 지표이다교리교육의 궁극적인 목표는 오직 하나님의 영광을 위함이고하나님께만 감사드리기 위함이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