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   행_김동환 집사

0
3

동   행

 

                                      < 김동환 집사 · 화평교회 >

 

 

운길산을 오른다

쉬엄쉬엄 오르는 山길을

山 바람이 길을 헤치고

江 바람이 앞장 서간다

오늘은

둘이 하나 되는

북한강 남한강을 바라보아야 한다

두물머리를 바라보아야 한다

 

들 뜬 마음으로 山을 오르니

고즈넉한 산사(山寺)는 묵상에 잠겨 있고

처마 끝 풍경 소리가 내 마음을 때린다

발 아래

저 멀리

해후 하는 두 강물

눈으로 빨려 들어온다

 

소리쳐 불러 보고 싶었지만

서 있는 바로 곳에

“묵언”(默言)이라 쓰인 팻말이

무언(無言)으로 손짓 한다

“조용히 바라 만 보세요”라고

 

속살을 섞고

한 몸 되어 동행하는 너를

멀리서 바라 만 보아야 한다

손에 닿을 듯 거기 있지만

너를 안을 수 없다

이제는

외롭지도

북 받치는 설움도

헤어짐도 없겠다

 

품어 안으면 사랑이란다

다시는

너는 북한강

나는 남한강이라고 말 하지 않아야 한다

하나 되어

말없이 흐르는 두 강물아!

우리의 소원도

우리의 염원도

거기에 있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