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비 사막에서     <박종찬 청년 _ 역곡동교회>

0
2

고비 사막에서     <박종찬 청년 _ 역곡동교회>

 

사막의 허파 위를 걸었지

뒤돌아보니 지나온 길

자취 묻혀 보이지 않음이

앞으로 걸어갈 길 같았지

한복판에 찍힌 언제나 현재의 점

 

칠천 만 년 전 새끼를 지키려던

외뿔공룡의 뿔에 잘린

두 가닥 바람이 내 귀에 가르릉거렸지

어미도 새끼도

새끼를 물려던 이빨공룡도 모두

건조된 뼈로만 남아

네 발 아래 있다고

그러니 남지 않을 걸음 그치고

사구(砂丘)로 너의 봉분(封墳) 삼으라고

내 옷자락의 노래로

사구가 춤출 때 너의 백골

무도회의 목걸이 삼겠다고

이것이 나만 안을 수 있는

너의 하나뿐인 흔적

 

미약한 입술이

위장에서 차오르는 언어로 조곤거렸지

눈앞에 아른대는 신기루가

손짓하다 갈라지고

뼈가 될 사갈(蛇蝎)이

앞니와 꼬리를 살랑대도

영원한 포도 알갱이를 움키기까지

복수도 욕망도 부스러져 쌓인

사구와 사곡의 가루 늪을

지르밟아 건너보겠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