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강대강 사시오” _김명혁 목사

0
8

“대강대강 사시오”

김명혁 목사 (강변교회 담임목사, 합신 겸임교수)

언제부터인가 나는 나도 모르게 “대강대강 사시오” 라는 말을 자주 한다. 
목회를 진실하고 철저하게 하는 제자 한 사람이 나에게 충고의 말 한 마디를 
해 달라고 했다. 그때 나는 두 번 생각하지도 않고 대뜸 “대강대강 목회하
고 대강대강 살라”고 대답했다. 목회를 너무 잘 해도 좋지 않고 설교를 너
무 잘 해도 좋지 않다고 말했다. 양심적으로 철저하게 법을 집행하며 책임 있
게 살아가는 검사 한 사람과 대화를 하다가 나도 모르게 이런 말을 했다. 
“너무 철저하게 너무 완벽하게 살려고 하지 말고 대강대강 사시오.” 그 검
사는 내 말에 너무나 큰 충격을 받는 듯 했다. 그래서 나는 내 말이 무질서하
게 되는 대로 살라는 뜻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자기가 정해 놓은 기준
이나 원리에 따라 너무 철저하고 너무 완벽하게 살려고 하는 것은 잘못이라
고 부언했다. 그리고 어거스틴과 칼빈이 한 말 한 마디를 소개했다. “철저하
게 완전하려고 하는 
것은 마귀가 만들어 낸 생각이다.” 

나는 얼마 전부터 합동신학교에서 개혁주의 신학을 바르고 철저하게 공부하
는 학생들에게도 가끔 “대강대강 공부하라”는 말을 한다. 공부를 너무 잘 
해서 남들보다 좀 똑똑해진다고 해도 결국 몸과 마음이 피곤해지는 것 뿐이라
고 설명한다. 그리고 남을 비판만 하게 되고 사람들을 섬기는 목회는 잘 하
지 못하게 된다고 설명한다. 얼마 전 미국에서 목회하는 제자들 20여명과 식
사를 함께 하며 대화를 나눈 일이 있다. 헤어지기 전에 제자들이 나에게 하
고 싶은 말 한 마디를 해 달라고 했다. 나는 같은 말을 했다. “대강대강 목
회하고 대강대강 살라”는 말을 했다. 

나는 지금 내가 하는 말 즉 “대강대강 살라”는 말이 전적으로 옳은 말이라
고 주장하지는 않는다. 내가 가장 존경하던 박윤선 목사님도 아마 나의 말에 
전적으로 동의하시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박윤선 목사님은 한 평생
을 철저하고 책임 있게 사신 분이시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 분은 완전주의나 
독선주의를 따르지는 않았고 온유와 겸손을 몸에 지니며 그저 최선을 다하며 
한 평생을 사신 분이다. 

나는 
여전히 “대강대강 살라”는 말을 하고 싶다. 그 말의 의미를 굳이 설명
하라고 하면 너무 뛰어나게 잘 하려고 하지 말고 그저 최선을 다하며 여유 있
고 즐겁게 살라는 말이다. 너무 설교를 잘하고 너무 목회를 잘해서 “성공”
하면 오히려 위태로워지고 불행해진다는 말이다. 너무 바른 신학을 많이 해
서 너무 바르게 되면 오히려 위태로워지고 불행하게 된다는 말이다. 너무 의
인이 되려고 해도 문제라는 말이다. 인간이 이루어 놓은 성취가 아무리 대단
해 보일지라도 사실은 아무 것도 아니다. 

나는 지난 몇 년 동안 너무 설교를 잘 하려고도 하지 않고 너무 목회를 잘 하
려고도 하지 않았다. 사실 그렇게 할 수도 없다. 그래서 그런지 나는 많은 여
유와 즐거움을 가지고 설교와 목회를 하고 있다. 내가 하는 말에 잘못이 있으
면 용서해 주시기를 바란다. 사람의 말에는 언제나 잘못이 있기 때문이다. 그
러나 나는 여전히 같은 말을 하고 싶다. “그저 최선을 다하며 대강대강 삽시
다.” (2001.10.10 영국 브리젠드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