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적인, 너무나 종교적인_성주진 교수

0
3

종교적인, 너무나 종교적인 

성주진 교수/ 합신 구약신학

하나님의 일을 하려는 사람 치고 ‘경건의 능력’을 사모하지 않는 이가 없는 
줄 압니다. 사모하면서도 당면한 일 때문에 정신없이 뛰다 보면 경건의 우물
은 말라버리기 십상입니다. 이러한 상황이 지속되면 경건의 능력은 차치하고 
경건의 모양이라도 있었으면 좋겠다는 탄식이 절로 나오게 됩니다. 

그러다보니 경건의 능력은 경건의 모양에 달려 있고, 경건의 모양은 각종 종
교적 형식을 부지런히 실천하는 것이라고 생각하기 쉽습니다. 그 결과 하나님
의 일은 경건의 모양을 유지하는 것이 되고, 경건의 능력은 곧 종교적 형식
의 준수에 달려 있는 것으로 오해하게 됩니다. 물론 이런 형식주의는 하나님
의 능력을 제한합니다. 그리고 능력을 상실한 경건은 공허한 형식으로 전락
할 위험에 처하게 됩니다. 

사울식의 경건은 ‘경건의 모양’이 얼마나 위험할 수 있는가를 보여주는 좋은 
예입니다. 사울은 매우 종교적인 사람이었습니다. 그가 얼마나 종
교적인 사람
인지는 사무엘상의 기록에 분명하게 나타납니다. 먼저 13장에서 사울은 사무
엘이 정해진 기한 내에 나타나지 않자 스스로 제사를 드립니다. 백성들이 흩
어지는 것을 보고 초조해진 것입니다. 사무엘을 더 기다리거나 그냥 적과 싸
울 수도 있었을 텐데 그는 하나님의 은혜를 구하기 위하여 굳이 제사를 드립
니다. 

14장에도 사울의 종교성이 여실히 드러납니다. 아들 요나단이 믿음으로 승리
의 계기를 만들어 놓은 상황에서 사울은 승리를 확보하기 위하여 전군에 금식
을 선포합니다. 그러나 이 금식은 병사들의 힘을 빼앗아 싸우지 못하게 하
고, 승리의 주역인 요나단을 죽음의 위기에 빠뜨릴 뿐이었습니다. 금식으로 
입증된 그의 종교성에도 불구하고 사울은 아간과 같이 이스라엘을 괴롭게 하
는 자라는 불명예스러운 이름을 얻게 됩니다. 

15장도 마찬가지입니다. 아말렉 족속을 진멸하라는 명령을 받은 사울은 모처
럼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는 것 같이 보입니다. 그러나 그는 하나님의 음성
에 귀를 기울이는 대신 백성의 소리에 귀를 기울여서 모든 짐승을 진멸하라
는 명령을 어기고 나쁜 것은 죽이고 좋은 것은 남
깁니다. 사울은 하나님에게 
좋은 것을 드리기 위하여 기꺼이 하나님의 명령을 어길 정도로 종교적인 사람
입니다. 

사소해 보이는 이유 때문에 하나님이 이토록 종교적인 사울을 계속 왕위에 앉
히시기를 거절한 것은 가혹해 보입니다. 사울은 전쟁을 앞두고 예배를 통하
여 하나님의 은혜를 구했고, 승리를 담보하기 위하여 금식을 선포했습니다. 
그는 또한 좋은 예물을 드림으로써 백성들의 종교적인 욕구를 충족시키는 동
시에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고자 배려를 했습니다. 사울의 이러한 종교성은 오
히려 권장해야 할 일이 아닌가 생각이 들 정도입니다. 

그러나 이 모든 종교성 뒤에는 치명적인 약점이 숨겨져 있습니다. 경건의 모
양에 힘쓰는 중에서도 사울은 선지자가 대변하는 하나님의 말씀을 철저히 무
시하고 백성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였습니다. 종교적인 행사를 통하여 사람
과 하나님을 조종하려고 한 것입니다. 백성들의 종교적인 필요를 충족시키기 
위하여 예배를 수단화하고 말씀을 상대화함으로써 하나님 백성으로서의 도리
와 왕으로서의 도리를 저버린 것입니다. 이것은 종교가 경건의 본질을 상실
할 때 입게 되는 
치명적인 손실입니다.

물론 인간은 과정적인 존재입니다. 예를 들면 사람은 처음부터 완벽한 기도
를 드릴 수 없습니다. 신앙의 연조가 아무리 깊어도 완벽한 기도생활을 할 
수 없습니다. 실수하면서 배우는 것이 기도입니다. 완벽한 기도를 하려다가 
기도하지 못하는 것보다 부족한 가운데 하나님을 믿는 마음으로 기도하면서 
배우는 것이 옳습니다. 

그러나 잊지 말아야 할 사실은 아무리 종교적인 형식을 갖춘다 할지라도 참
된 경건이 없으면 하나님을 기쁘시게 할 수 없다는 사실입니다. 사울의 경우
에서 보는 것처럼 하나님을 수단으로 취급하는 예배와 기도는 경건의 능력을 
부인하는 종교행사에 불과합니다. 그러나 하나님을 변함없이 사랑하고 사랑함
으로써 순종하는 것은 경건의 능력을 새롭게 하는 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