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집사님의 콩나물 _추둘란 집사

0
6

박집사님의 콩나물

추둘란 집사_수필가, 홍동밀알교회

“정성스런 섬김을 받을 때 감동 받기 마련”

수요일 저녁예배 시간입니다. 교회버스에서 내린 성도들이 삼삼오오 예배당
으로 들어옵니다. 반갑게 목례와 눈인사를 나누는데 박길이 집사님은 부시럭
부시럭 들고 온 비닐꾸러미를 엽니다. 그리곤 기도하고 있는 몇몇 성도들 옆
에 한 봉지씩 살포시 내려놓습니다. 

성도들마다 콩나물 봉지 나눠준 집사님

내게도 한 봉지를 주어서 설핏 열어보니 집에서 기른 콩나물입니다. 소밥 주
고, 밭일하고, 아흔 넘으신 시어머니 끼니 챙겨드리느라 바쁠 터인데도 언
제 물 줄 틈이 있었는지 콩나물은 연하고 뽀얘서 예쁘기만 합니다. 무엇보
다 한두 해 전만 해도 거리를 두고 지냈던 같은 마을의 성도님 옆에도 한 봉
지를 내려놓는 것을 보고 코끝이 찡해 옵니다. 
직접 농사지은 검정콩 가운데 모양 좋은 것만 골라서 오며가며 정성스레 물
을 주었을 것입니다. 먹는 사람이야 하루 저녁
에 요리해 먹으면 그만이지만 
물주고 기른 사람은 며칠을 신경써가며 잔뿌리 많이 안 나도록, 너무 웃자라
지 않도록, 빛이 들어가지 않도록 정성을 다해 길렀을 것입니다. 
몇 천원이면 손쉽게 살 수 있는 콩나물이건만 농사짓는 이에게는 그 몇 천원
이 아쉬운 돈입니다. 슬하에 자식이 없으니 용돈이 다달이 생기는 것도 아니
요, 수입이라고 해봐야 농사짓고 소 대여섯 마리 키우는 것이 전부인 박 집
사님입니다. 나눌 것 없는 빤한 살림이라고 핑계 대어도 누가 뭐라 할 수 없
는 형편이건만, 집사님은 하나님이 주신 콩을 재료로 하여 시장에서는 살 수
도 없는, 돈으로는 계산할 수도 없는 정성어린 콩나물을 길러서 나누고 섬기
는 것입니다. 
박 집사님은 우리 교회에서 김치 집사님으로도 불립니다. 농사지은 열무, 배
추, 무를 부지런히 뽑아다가 김치를 담가서는 목사님 가정에, 우리 가정에, 
주일낮 점심상에, 이웃 성도님들에게 퍼주고 나눠주고 베풀어주는 것입니
다. 김장철이 되면 서울 사는 친척네에 보낼 김장을 담그느라 집사님네 마당
은 배추 포기가 산을 이루고 김치통, 김치 항아리, 김치박스가 줄을 섭니
다. ‘가난한 자 
같으나 모든 사람을 부요하게 하고 아무 것도 없는 자 같으
나 모든 것을 가진’ 분이 박 집사님입니다. 
야무지고 똑부러지는 박 집사님을 존경하지 않으려야 않을 수 없는 이유는 
따로 있습니다. 집사님의 헌금 생활은 올곧은 믿음이 아니고서는 드릴 수 없
는, 제가 보기에 세상에 둘도 없는 귀하고 값진 헌금입니다. 
농사나 축산에서 나오는 이득이라는 것이 샐러리맨의 월급처럼 꼬박꼬박 정
확하게 계산할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수확하고 판매하여 들어오는 돈도 딱
히 순수익이라고 할 수 없는 애매한 구석이 있으니 종자값·기계 빌리는 값
·사료값· 농자재값 등 모든 비용이 수확 전에 선지불되는 것이어서, 실제
로 수확 후의 수입에서 그 돈을 빼고 나면 이득이라고 하기가 무색하리 만
치 남는 돈이 없습니다. 
그런 점에서 박 집사님의 헌금 계산은 특이하고도 기발합니다. 매번 소 사료
를 살 때마다 그 사료값의 십의 일을 떼는 것입니다. 좀 의아한 계산법이긴 
한데, 그만한 까닭이 있습니다. 사료값이라는 게 결국 소를 판매한 이익금에
서 지불된다고 본 것입니다. 
사실 소를 팔아 큰돈을 만질 즈음에는 뭉텅이 돈이 들어갈 
곳부터 마음이 쓰
이게 되고 그것부터 떼어놓게 되니, 차일피일 미루다 보면 헌금은 어느새 남
의 일이 되기 십상입니다. 그리고 헌금을 판매 총액에서 계산할지, 순이익으
로 계산할지도 난감한 일이 됩니다. 더군다나 남편이 교회에 나오지 않는 상
황에서는 헌금을 놓고 왈가왈부하여 오히려 남편의 전도에 걸림돌이 될 우려
도 있습니다. 그런 점에서 박 집사님의 헌금 방법은 여러모로 보아 지혜로
운 방법임에 틀림이 없습니다. 
박 집사님의 그런 중심을 하나님이 모르실 리 없습니다. 대개 소를 키우면 
소가 병들거나 소끼리 서로 뿔을 받거나 하여 느닷없이 죽는 일이 드물지 않
게 일어납니다. 그런데 여물을 줄 때마다 소 앞에서 기도하는 집사님네는, 
서울서 내려와 소를 키우기 시작한 때부터 20여년 동안 그런 시련을 겪은 적
이 두어 번밖에 되지 않습니다. 그리고 판매할 때 등급도 항상 최우수등급으
로 받습니다. 두어 번 있었던 그 시련마저 없었으면 좋을 것 같지만, 오히
려 그 시련을 통하여 박 집사님의 믿음이 단단해진 것은 말할 필요도 없습니
다. 
헌금 생활에 대해 남편이 “또 갖다 바쳐라, 다 갖다 바쳐라”고 농담 반 

담 반으로 말할 때마다 “이 헌금 때문에 우리 두 사람 자식 없이 남의 집
에 살아도 두 다리 뻗고 살고, 끼니 걱정 없고, 내 지갑에 돈 마르지 않고, 
우리 누렁이들도 병 걸리지 않고 사는 것이여”라고 담대하게 대답하였답니
다. 
그 중심을 하나님이 어여삐 보시고 작년 성탄절, 마침내 남편이 하나님께로 
돌아오게 되었습니다. 주일낮 예배 때 남편을 위하여 성경 본문을 찾아주는 
박 집사님의 모습은 천사가 따로 없습니다. 
9년 전, 세상에 이런 마을이 있는 줄도 모른 채 서울에서 아등바등 살았던 
저는, 훌륭한 사람들은 서울의 높은 빌딩 속에만 있는 줄 알았고 ‘시골 어
수룩한 곳에 무슨 존경할 만한 인물이 있을까’ 교만하게 생각하였습니다. 
그런데 하나님이 저를 인도해주셔서 이 작은 마을과 시골교회에서 삶이 간증
이며, 삶이 설교인 성도들을 만나게 하셨으니 얼마나 감사한지, 얼마나 행복
한지 모릅니다. 

시골교회라도 존경할 분들 너무 많아

섬기라고 목자 가정 삼아 주셨건만 박 집사님 같은 성도들로부터 더 큰 섬김
을 받기만 하니 눈물 그렁한 눈으로 콩나물 봉지를 쳐다보며 주님께 감사와 
찬송을 
올려드리지 않을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