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병수교수의 목회서신 연구(35)-남자의 손 (딤전 2:8b)

0
4

 남자의 손 (딤전 2:8b)

조병수 목사/ 합신 신약신학

동화에서 만지는 것마다 금으로 바꾸는, 그래서 결국은 하나밖에 없는 소중
한 딸까지 금 덩어리로 만들어버린 황금의 손을 가진 왕에 대한 이야기를 읽
을 때 남자들은 자신의 자화상을 읽고 있는 것이다. 이것은 부귀를 추구하다
가 파멸의 수갑에 채인 남자에 관한 이야기이기 때문이다. 고금을 통틀어 여
자가 미모를 열망한다면 남자는 재물을 갈구한다. 남자는 재물로써 여자의 미
모를 사들이고, 여자는 미색으로 남자의 재물을 빼앗는다. 참으로 두려운 일
이지만 재물은 하나님과 경쟁하는 힘을 가지고 있다 (마 6:24). 그래서 사도 
바울이 이 편지의 뒤쪽에서 두세 차례 “돈을 사랑함이 일만 악의 뿌리가 된
다” (딤전 6:10)든가 “정함이 없는 재물에 소망을 두지 말라” (딤전 6:17)고 
말하는 것은 아무런 이유가 없는 것이 아니다. 

남자들은 재물에 대한 욕심 때문에 손을 더럽히게 된다. 이것을 위하여 역
사와 현실가운데 얼마든지 
많은 예를 찾아낼 수 있겠지만, 일일이 열거할 것 
없이 성경의 이곳저곳에서 한 두 가지 예를 살펴보는 것으로도 충분할 것이
다. 아합은 나봇의 포도원을 탐하여 피를 흘렸고 (왕상 21:1-16), 유다는 은 
삼십 때문에 예수 그리스도를 팔았다 (마 26:15). 땅을 빼앗기 위해서 백성
의 피를 흘린 임금이나 돈을 얻기 위해서 선생의 피를 부른 제자나 모두 남자
들이 가지고 있는 물욕이 얼마나 무서운 죄악을 야기시키는지 또 다른 예를 
제시할 필요가 없을 정도로 역력하게 보여주는 예가 된다. 

하지만 남자들은 이렇게 변명할 것이다. 사회생활을 해봐라. 사회는 어차
피 재물과 관련하여 불법과 부조리가 횡행하는 곳이지 않은가. 사회에서는 모
든 남자들은 구조악에서 벗어날 수 없이 거짓말과 속임수, 편법과 아부, 등쳐
먹기와 짓밟기, 증오와 배신, 이런 것들이 반복되는 가운데 살고 있다. 그렇
다면 어떻게 나라고 그런 생활을 하지 말란 법이 있는가. 나 혼자서 거룩하
고 순결한 손을 가지고 산다고 해서 사회가 조금이라고 새로워지겠는가. 그렇
지 못할 바에는 차라리 구조악에 파묻혀 남들과 같이 사는 것이 속 편한 일
이 아닌가. 
부조리한 사회에서 더러운 손을 가지고 사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일이 아니겠는가. 이렇게 남자들은 자신의 부조리한 행위가 사회생활을 하는 
동안에 필연적으로 발생하는 일이라고 정당화할 것이다. 

하지만 남자들은 하나만 알고 둘은 모르는 것이다. 이런 사회생활에 동참
할 때 그의 손에는 잠시동안 무엇인가 번쩍이는 것이 들려지겠지만 순환되는 
죄악 속에서 언젠가는 다시 누군가에 의해 그것을 강탈당할 것이며, 비록 아
직은 그것이 자기 손에 들려있다 할지라도 언젠가는 빼앗기리라는 불안감이 
그의 마음을 지배하게 될 것이라는 것을. 그러나 이보다도 남자들이 모르고 
있는 또 하나의 결정적인 사실은 모든 인생의 성패가 벨사살 왕이 앉은 맞은 
편 벽면에 메네 메네 데겔 우바르신이라고 기록한 하나님의 손끝에 달려있다
는 것이다 (단 5장). 사회에서 성공하고 실패하는 것은 사람의 일이 아니라 
하나님의 일이다. 그러므로 신앙의 남자는 자신의 손을 사회에 내맡기는 것
이 아니라 하나님께 내맡기는 법이다. 신앙의 남자에게는 사회의 악에 거침없
이 손을 대는 것이 용기가 아니다. 신앙의 남자의 진정한 용기는 부조리한 사

회에서 활동하는 동안에도 하나님께 거룩한 손을 내보일 수 있다는 데 있
다. “만일 네가 마음을 바로 정하고 주를 향하여 손을 들 때에 네 손에 죄악
이 있거든 멀리 버리라” (욥 11:13-14). 그는 손에 불의한 피가 묻으면 하나
님을 향해 손을 펼지라도 하나님께서 눈을 가리실 것을 알고 있는 것이다 
(사 1:15). 

남자는 그 손에 황금을 가지고 있을 때 위대한 것이 아니라 성결을 가지고 
있을 때 위대한 것이다. 하나님께서 신앙의 남자들에게 원하시는 것은 더러
운 큰 손보다 거룩한 작은 손이다. 그러므로 신앙의 남자들이 구해야 할 것
은 황금의 손이 아니라 거룩한 손이다. 사도 바울은 말한다. “그러므로 남자
들이 거룩한 손을 들고 기도하기를 원하노라” (딤전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