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합동, 총회장 안명환 목사 선출 제98회 총회..12년 만에 직선제 시행

0
3

예장합동총회장 안명환 목사 선출

98회 총회..12년 만에 직선제 시행

 

예장합동총회가 지난 9월 23일 경기도 화성 수원과학대 신텍스컨벤션에서 제98회 총회를 열고 새 총회장 안명환 목사(수원명성교회등 신 임원을 선출했다.

 

27일까지 열리는 이번 총회에서는 지난해 97회 총회사태와 관련한 교단의 갈등봉합이 최우선 과제가 될 전망이다.

 

첫날 개회예배와 성찬식 후 총대 1413명의 출석으로 개회된 제98회 총회는 임원선거에서 부총회장 안명환 목사를 새 총회장으로 추대했다.

 

12년 만에 제비뽑기 없이 직선제로 실시된 목사 부총회장 선거에서는 전체 1446표 중 828표를 얻은 백남선 목사(미문교회)가 김영우 목사(총신대 재단이사장 서천읍교회)를 제치고 당선됐다.

 

부총회장 선거와 함께 실시된 부서기 선거에서는 854표를 얻은 권재호 목사(도성교회)가 이규삼 목사(모현제일교회)를 누르고 당선됐다.

 

이 밖에도 장로부총회장 김신길 장로(대구북성교회), 서기 김영남 목사(인천새소망교회), 회록서기 최우식 목사(목포예손교회), 부회록서기 김정훈 목사(새누리교회), 회계 최수용 장로(열린교회), 부회계 서병호 장로(진안읍교회)가 새 임원으로 선출됐다.

 

임원선거에 앞서 선거법개정위원회의 선거관리규정 개정(입후보 자격)이 불법이라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 일기도 했으나 일부 총대들의 반발에도 불구선거가 그대로 진행됐다.

 

둘째 날부터는 본격적인 회무 처리에 들어가 상비부 조직헌의안 상정임원회실행위원회 등 각종 보고헌의안 처리 등이 진행된다.

 

이번 총회에서는 용역동원가스총 사건기습 파회 등 지난해 97회 총회사태의 책임을 물어 44개 노회에서 상정한 것으로 알려진 황규철 총무 해임안 처리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밖에도 이번 총회에서는 한국기독교총연합회의 다락방 이단해제 관련인사 조사처리한기총 탈퇴안세계교회협의회(WCC) 선언문 동참자 처리전력 피크제 폐지 건의차별금지법 대책총회 산하기관장까지 절충형(제비뽑기직선제선거제도 적용실행위원회 폐지 등의 안건을 다룬다.

 

  _예장합동 총회.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