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 주요 기독교 지도자 오찬 국민대통합 위한 기독교계 협력 당부

0
7

박 대통령주요 기독교 지도자 오찬

국민대통합 위한 기독교계 협력 당부

 

 

-청와대1.jpg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7월 19일 기독교 지도자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 하며 국민대통합을 위한 기독교계의 협력을 당부했다.

 

이날 오찬자리에는 교계 최고령 방지일(103원로목사를 비롯 본 합신 증경총회장 김명혁 목사(강변교회 원로)와 직전총회장 권태진 목사(한국장로교총연합회 대표회장)가 참석했으며 이밖에도 김장환박상증김선도오관석신신묵손인웅장성만김삼환최성규길자연홍재철,박종화손달익전용재이영훈김경원이정익박위근김영주안명환윤희구오정호소강석 목사교회협 회장 김근상 의장주교구세군 박만희 사령관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청와대에서는 허태열 비서실장과 모철민 교육문화수석김행 대변인류정아 관광진흥비서관 등이 함께했다.

 

이날 참석한 교계 지도자들은 지역과 계층이념 간의 갈등을 풀고 화해와 포용으로 서로를 존중히 여기며 섬기는 사회가 되기를 소망하고박 대통령이 초심을 잃지 않고 희망의 새 시대를 열어 가는데 최선을 다해 달라고 부탁했다.

 

이날 박근혜 대통령은 대북문제와 관련 북한의 영유아 등 고통 받는 주민들을 생각해 인도적 지원은 정치적 상황과 관계없이 해 나갈 것이라며 평화로운 통일이 핵 문제나 탈북자 문제안보 불안경제를 가로막는 이런 것을 한꺼번에 해결하는 최선의 길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또 막말은 국가의 품격을 떨어뜨릴 뿐만 아니라 사회 단결을 저해하고 사회 신뢰도마저 떨어뜨린다며 목사님들의 설교를 통해모범을 보여야 하는 지도층에서 막말하는 일 없이 기도합시다라고 하면 모두 부끄러워 법으로 막는 것보다 더 자숙하지 않을까 생각된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는 류정아 관광진흥비서관의 사회로 대통령의 인사말과 참석자들을 대표해 방지일 목사가 감사의 인사를 전한 후 식사 및 환담 순으로 진행됐다.

 

-청와대.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