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 위기 속 개신교인 소폭증가 한목협, ‘한국인의 종교생활과 의식조사’

0
5

교회 위기 속 개신교인 소폭증가

한목협, ‘한국인의 종교생활과 의식조사

 

 

최근 한국교회의 사회적 이미지 하락과 침체에도 불구하고 기독교인 비율은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대표회장 전병금 목사)가 글로벌리서치에 의뢰해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5140명을 대상으로 한국인의 종교생활과 의식을 조사한 결과 개신교인 비율은 22.5%, 불교 22.1%, 천주교 10.1%인 것으로 나타났다.

 

개신교인 비율은 최근 10여년 내 발표된 종교인 현황 조사 가운데 소폭 상승한 수치다지난 1995년 인구센서스에서 개신교인 비율은 19.7%, 2004년 인구센서스에서는 18.3%로 조사됐다개신교계 단체인 한미준이 실시한 조사에서는 1998년 20.7%, 2004년 21.6%로 나타난 바 있다.그러나 교인들의 신앙생활과 윤리의식 등은 과거보다 저하된 것으로 나타나 한국교회가 위기에 처해있음을 시사했다.

 

개신교인에게 그리스도를 영접했느냐고 묻는 질문에 대해선 2004년 조사결과 보다 13.9% 낮은 63.2%가 영접했다고 답했다반면신앙생활 이유를 묻는 질문에 대해선 건강과 재물 등 축복을 받기 위해서라는 응답이 2004년 조사결과 보다 10% 상승한 18.5%로 나타나 기복적 신앙이 확산되는 양상을 보여줬다.

 

교리에 대한 인식도 느슨해졌다유일신앙을 믿는 교인은 2004년 조사에서 78.4%였으나이번 조사에서 67.2%로 낮아졌다종교다원론은25.4%에서 30.2%궁합은 15.4%에서 29.5%풍수지리는 15.9%에서 29.5%로 긍정 응답이 증가했다특히 불교 교리인 윤회설을 믿는 개신교인은 9.6%에서 19.5%로 증가해 기독교 교리가 약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인들의 윤리의식도 점점 개방적으로 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혼과 낙태음주흡연혼전성관계외도뇌물제공 등 윤리에 관한 모든 질문 항목에 대해 상황에 따라 할 수 있거나해도 무방하다는 응답비율이 이전 조사보다 크게 증가했다.

 

1998년 한미준 조사 결과와 비교해 보면 이혼은 35.9%에서 60.9%, ‘낙태는 36%에서 41.5%, ‘음주’ 54%에서 72.5%, ‘흡연’ 46.1%에서62.3%, ‘혼전 성관계’ 29.5%에서 51.3%, ‘외도’ 9.9%에서 15.1%, ‘뇌물제공’ 16.3%에서 30.2%로 증가했다.

 

한편 비기독교인들에게 종교별 신뢰도를 물은 결과 개신교 신뢰도는 18.9%로 천주교 26.2%, 불교 23.5%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번 조사는 제주를 제외한 전국 19세 이상 성인 남녀 5,140명을 대상으로 전화조사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1.23%(95%신뢰구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