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 정관개정 문제 공동대처  12개 교단 참여, 서명운동 등 펼쳐

0
4

연세대 정관개정 문제 공동대처 
12개 교단 참여, 서명운동 등 펼쳐

 

 

 

기독교 교단 파송 조항을 삭제한 연세대 이사회의 정관 개정에 대해 이사를 파송해온 예장통합, 감리교, 기장, 성공회를 비롯, 예장합동, 기성, 기하성, 침례교 등 12개 교단이 공동대응에 나섰다.

 

이들 12개 교단 총회장들은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연세대 이사회 정관 문제 대책위원회 주관으로 지난 1월 19일 모임을 갖고 교단별 서명운동 전개 등 연세대 이사회 정관개정 문제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이날 교단장들은 입장문을 발표하고 “기독교적 지도자를 양성한다는 연세대의 건학이념은 어떤 이유로도 변경할 수 없다”며 “연세대 이사회가 기독교 교단파송 조항을 삭제한 것은 연세대의 창립이념과 정체성을 정면으로 부정하는 처사”라고 지적했다.

 

교단장들은 또 이사회가 회의에서  이사구성 안건을 미리 공지하지 않은 채 회의 당일 기타안건으로 처리하고  정관 개정 당시 한국교회 파송이사 2명과 감사 1명이 다년간 결원상태였으며  일부 이사는 비기독교인이란 점에서 이번 정관 개정이 불법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교회협 소속 목회자들과 연세대 동문들은 지난 1월 16일부터 서울 광화문광장 이순신 동상 앞에서 연세대 정관 개정에 항의하는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