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복음주의협의회-몽골복음주의협의회 “중앙아시아 선교 위해 협력할 것” 매년 정례모임 갖기로

0
9

한국복음주의협의회-몽골복음주의협의회

“중앙아시아 선교 위해 협력할 것” 매년 정례모임 갖기로

 

mongol2.jpg 

 한국복음주의협의회(회장 김명혁 목사) 대표단(회장, 총무 이현정 목사, 국제위원장 안만수 목사, 협동총무 이옥기 목사, 한국세계선교협의회 사무총장 한정국 목사)과 몽골복음주의협의회 대표단은 지난 4월 5일부터 6일까지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모임을 갖고 ▲몽골 복음주의 협의회와 한국 복음주의 협의회의는 매년 정례모임을 갖는다. (차기 모임은 2012년 4월경 한국에서 갖는다) ▲중앙아시아 선교를 위해 몽골복음주의협의회, 한국복음주의협의회, 한국세계선교협의회가 협력한다. ▲목회 지도자 교육, 선교사 양성 교육, 중앙아시아 지역 선교를 위해 위의 세 기관이 협력한다는 것에 협약했다.

 

 양측 대표단은 4월 6일 몽골복음주의협의회 사무실에서 이상의 합의서에 서명하였다. 한국 측 서명자는 회장 김명혁 목사(강변교회 원로목사), 총무 이현정 목사, 한국세계선교협의회 사무총장 한정국 목사였고, 몽골 측 서명자는 회장 어.아리온벌뜨 목사, 총무 엠, 바트볼트 목사였다. 또한 5일에는 김명혁 목사가 울란바토르에서 사역하고 있는 한국 선교사들을 저녁식사에 초대하여 이들을 위해 기도했는데 35명이 참석하였다. 

 

mongol.jpg

 몽골 기독교는 1990년 4명의 신자로 시작되어 20년이 지난 2010년에는 전국에 500여개의 교회가 세워졌고 10만여 명의 신자를 갖게 되었다. 유일한 기독교 연합기관인 몽골 복음주의협의회는 2020년까지 몽골 전 인구의 10%인 30만 명의 신자가 일어나고, 몽골교회가 몽골과 인접한 중앙아시아 지역에 선교사를 파송한다는  기도제목 아래 기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