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기독교윤리실천운동 회원총회  7대사업 발표 및 새로운 집행부 선출

0
2

2011 기독교윤리실천운동 회원총회
 7대사업 발표 및 새로운 집행부 선출

 

 

kiyoonsil.jpg 

 

kiyoonsil-2.jpg  

 

기독교윤리실천운동이 지난 3월 7일 서울 숭실대학교에서 회원총회를 갖고 새 집행부 선출 및 운동방향을 정립했다.

기윤실은 이번 회원총회를 통해 그동안 ‘교회신뢰운동’에 집중했던 운동방향을 창립정신에 입각한 개인의 도덕성과 윤리적 실천을 촉구하는 ‘정직윤리운동’과 기독교인들이 다양한 사회문제에 대한 기독교적인 견해와 대안을 제시하는 ‘사회정치윤리운동’으로 확대키로 했다.

기윤실은 3가지 운동방향에 입각한 7대 주요사업도 확정했다. 기윤실은 ▲최근 목회자 윤리문제가 사회이슈가 되고 있는 상황에서 목회자윤리문제 해결을 위한 ‘목회자윤리운동’ ▲전월세대란과 같은 사회이슈문제에 대해 기독교인들의 실천적인 행동을 촉구하는 ‘사회이슈실천운동’을 전개한다. 또 ▲교계에 만연한 금권선거에 대한 공명선거운동 등 ‘깨끗한 교계선거운동’ ▲교회의 환경운동 차원에서 연속사업으로 벌이는 ‘재생종이 사용운동’ ▲작은교회들이 지역사회 가운데 감당할 수 있는 역할을 집중해서 소개하는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교회운동’을 전개한다. 또한 ▲다원화된 현대 사회에서 다양한 사회이슈를 올바른 성경적 관점에서 바라보도록 대안을 제시하는 ‘기윤실 포럼’을 전개하며 ▲청년운동 강화차원에서 다양한 ‘기독시민교육운동’을 전개할 방침이다.

기윤실은 또 이번 총회에서 새 집행부로, 신임이사장에 이동원 현 공동대표(지구촌교회 원로목사)를, 공동대표로 이장규 현 이사(서울대 전기컴퓨터공학부 교수), 전재중 현 이사(법무법인 소명 변호사)를 선출하고, 현 공동대표 중 박은조 공동대표(분당샘물교회 담임목사), 백종국 공동대표(경상대 정치행정학부 교수), 임성빈 공동대표(장신대 기독교와문화 교수)를 유임했다. 지난해 사무총장의 사임으로 공석이었던 사무처 책임자로는 현 정책팀 팀장인 조제호 팀장을 사무처장으로 선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