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과거사 참회 등 촉구 한기총·교회협, 3.1절 기념예배

0
3

일본 과거사 참회 등 촉구
한기총·교회협, 3.1절 기념예배

 

31.jpg

 

제92주년 3.1절을 맞아 교계가 기념예배를 드리고 일본정부의 과거사 참회 및 한·일 양국의  화해·평화를 기원했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길자연 목사)는 한·일기독의원연맹과 함께 지난 2월 27일 분당 새에덴교회에서 3.1절 기념 연합예배를 드리고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한기총은 공동선언문에서 ▲일본의 과거사 진상규명과 피해자 배상 ▲일본의 평화헌법 개정과 군사대국화를 통한 군국주의 부활 중단 ▲역사교과서 왜곡과 독도영유권 주장 중단 등을 촉구했다.        

사회위원장 소강석 목사의 사회로 진행된 예배에서 ‘음지에 서 있는 사람들’이란 제목으로 설교한 길자연 목사는 “일본이 저지른 만행을 잊지는 말되 이제는 압제와 침탈과 고통을 넘어서 약자와 일본과 북한을 먼저 사랑함으로 그리스도의 사랑을 이루자”고 강조했다. 이어 기독의원연맹 한국측 대표 김영진 의원, 일본측 대표인 도이 류이찌 의원의 기념사, 국회조찬기도회장 황우여 의원의 축사가 진행됐으며 ‘한·일 간의 화해일치’ ‘남북평화통일’ ‘한국교회의 회복과 부흥’ 등을 위해 기도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총무 김영주 목사)도 같은 날 서울 연지동 기독교회관에서 ‘3.1독립운동 92주년 기념 남북공동기념예배’를 드리고 한반도평화 기원 및 3.1정신을 되새겼다.

이날 참석자들은 3.1운동 92주년 기념 남북교회 공동선언문을 통해 일본 정부는 과거의 죄를 참회하고 일본 평화헌법 9조를 수호하고 야스쿠니 신사참배를 즉각 중단하며 올바른 역사교육, 독도영유권 주장 중단 등을 촉구했다. 또한 일제에 끌려간 일본군 위안부, 강제징용자에 대한 합법적인 보상, 재일 한국인들과 그 후손에 대한 차별 철폐 등을 주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