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리랑카, 코끼리 한 쌍 기증 지구촌사랑나눔 의료봉사 등 답례 

0
4

스리랑카, 코끼리 한 쌍 기증
지구촌사랑나눔 의료봉사 등 답례 

 

 

스리랑카 정부가 기증한 코끼리 2마리 가자바(수컷, 5살)와 수겔라(암컷, 6살)가 지난 9월 29일 한국 땅을 밟았다. 인천공항을 통해 들어온 코끼리들은 18시간의 비행과 한국의 쌀쌀한 날씨에 제대로 적응할지 우려가 많았으나 새벽 3시 무사히 최종 보금자리인 서울대공원에 도착했다.

 

아기코끼리가 한국 땅을 밟은 것은 지난 1월 스리랑카 정부로부터 기증의사를 전달 받은 후로 만 9개월 만이다. 또한 현지명으로 가자바, 수겔라로 이름 붙여진 아기코끼리는 오는 13일 스리랑카 정부 인사들과 한국의 영부인이 참석하는 코끼리 전달식에서 코리(수)와 랑카(암)로 재 명명될 예정이다.

 

국제법상 교역이 금지되어 있는 코끼리를 스리랑카로부터 기부 받게 된 데는 (사)지구촌사랑나눔의 대표인 김해성 목사와 마힌다 라자팍세 스리랑카 대통령과의 개인적인 인연이 컸다.

 

 

10여 년 전부터 한국에 와 있는 스리랑카 노동자에게 도움을 준 것과, 2004년 스리랑카에 지진해일이 있은 후 부터 지구촌사랑나눔에서 정기적으로 스리랑카에서 의료봉사와 구제활동, 물품기부 등을 한 것에 대한 감사로 스리랑카 대통령이 김해성 목사에게 코끼리 선물을 제안한 것이다.

 

지구촌사랑나눔 김해성 대표는 “스리랑카를 비롯한 동남아 국가들과 한국은 경제적 문화적으로 상호도움을 주는 관계”라며 “이주노동자들에 대한 이유 없는 편견을 버리고 성숙된 다문화사회가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