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만 성도 위한 전도열기 고조 기성, 목회자 전도·교회성장 세미나   

0
6

100만 성도 위한 전도열기 고조
기성, 목회자 전도·교회성장 세미나   

 

크기변환_기사6-기성 전도대회.jpg

기독교대한성결교회총회(총회장 원팔연 목사)는 지난 9월 6~8일 강원도 원주 치악산 명성수양관에서 2010년 전국 목회자 전도·교회성장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에는 전국 교회 목회자와 사모 2000여명이 참여해 성황을 이뤘으며 초교파 전도 강사들의 세미나, 저녁 부흥집회 등이 3일간 이어졌다.

 

첫날 강사로 나선 장경동 목사(대전중문교회)는 “사역자들이 전도하는데 한국교회가 왜 침체하겠느냐”고 묻고 “부족할지라도 앞일은 하나님이 책임지신다는 마음으로 담대하게 행하며 한 달란트 받은 사람은 한 달란트, 두 달란트 받은 사람은 두 달란트, 다섯 달란트 받은 사람은 다섯 달란트를 남기는 목회자들이 될 것”을 당부했다.

 

둘째날 강사들은 전도를 위한 세부적인 방법과 교회 부흥 사례를 제시하며 참가자들에게 헌신의 열정과 적극적인 전도와 부흥을 위한 실천을 요청했다.

 

김인중 목사(안산동산교회)는 “성령 받으면 전도하지 않을 수 없으며 직접 찾아가서 전도해야 결국 부흥한다”고 말했으며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는 “교회의 부흥은 하나님의 은혜와 인간의 최선이 만날 때 이뤄지며 (목회자들이) 부흥을 향한 같은 꿈을 꾸고 교회 이미지 개선과 전도전략, 양육 등 시스템이 뒤따르도록 힘써야 한다”고 지적했다.

 

목회자들에 이어 전도 강사로 등장한 진돗개 전도왕 박병선 집사는 “거절을 두려워하지 말고 한번 물면 절대 놓지 말고 끝까지 전도해야 한다”면서 진돗개 전도의 비법을 전했다. 

 

둘째날 저녁 길자연 목사(왕성교회)의 인도로 전도집회가 진행됐으며 셋째날에는 손현보 목사(세계로교회)와 김종준 목사(꽃동산교회)가 교회성장 경험에서 나온 체험을 기초로 적극적인 전도와 다음세대를 세우는 전도 방법을 제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