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 부흥·평화통일·세계복음화 등 기원   ‘8·15대성회’ 한국 등 전 세계서 동시개최 

0
9

재 부흥·평화통일·세계복음화 등 기원  
‘8·15대성회’ 한국 등 전 세계서 동시개최 
 

기사1-815대성회.jpg

한국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이광선 목사)와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총무 권오성 목사)가 공동주최한 ‘한국교회815대성회’가 지난 8월 15일 서울을 비롯한 전국 70여개 도시, 해외 70여 곳에서 개최됐다.

 

‘예수 그리스도 세상의 소망’을 주제로 열린 이날 성회는 한국전쟁 60주년을 맞아 분단된 나라와 민족의 현실을 자각하고 한국교회 성도 및 전 세계 디아스포라 그리스도인들이 모여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 세계선교를 위해 기도하고자 마련됐다.

 

이날 서울시청 앞에서 열린 815대성회에는 약 30만 명의 그리스도인들이 모였으며 한기총과 NCCK의 주요 지도자들이 순서를 맞아 연합과 일치, 화해의 정신을 드높였다. 

 

이날 8.15대성회는 다문화 가족 마당, 북한민속예술공연 등이 열린 1부 ‘열망’을 시작으로, 대회사와 축시 등의 제2부 ‘감사회복’ 순서가 진행됐으며 3부에서는 조용기 목사가 ‘예수 그리스도, 세상의 희망, 815의 은혜’라는 제목으로 설교했다.

 

4부는 이동원 지구촌교회 목사, 정성진 거룩한빛광성교회 목사, 김학중 꿈의교회 목사, 소강석 새에덴교회 목사의 생명과 희망의 메시지가 선포됐으며 5부 ‘해방평화’에서는 생명과 평화의 퍼포먼스가 이어졌다.

 

이날 각 지역을 상징하는 기수단이 입장한 뒤 주제영상이 흐르고, 올해로 100수를 맞이한 한국교회 원로 방지일 목사가 목회자, 평신도, 여성, 청소년, 어린이와 함께 개막 타북을 하면서 행사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렸다.

 

상임대회장 이광선 목사는 대회사에서 “국권을 회복하는 감격과 기쁨을 주신 하나님께 감사하면서, 이제는 우리가 억압과 고통 가운데 있는 사람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선포하는 교회가 될 수 있도록 새로운 사명을 감당하자”고 말했다.

 

이날 설교를 맡은 명예대회장 조용기 목사는 “지난 50여 년간 북한의 남침 야욕 등 여러 가지 어려움에서 남한이 안전한 이유는 하나님이 보호하셨기 때문”이라며 “주님을 섬기면 국가와 민족이 장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후 용서와 화해의 시간을 통해 일본 기독교 대표인 우에다 히로코 목사(일본NCC)와 아라가와 마사오 목사(일본복음동맹)가 등단하여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대표 할머니들에게 용서를 구하고 함께 화해하는 뜻 깊은 순서를 가졌다. 

 

4부에서는 해방둥이인 이동원 목사(지구촌교회)가 해방의 은총에 대한 감사와 사명을 주제로 메시지를 선포했고 각 교단의 차세대 목회자인 정성진 목사(거룩한빛광성교회), 김학중 목사(꿈의교회),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가 각각 메시지를 선포했다.

 

 이후 한국교회 각 교단 신학교수 15명으로 구성된 선언문제정위원회가 작성한 ‘한국교회8.15선언’이 발표됐다. 예배의 마무리는 다문화 가족들로 구성된 찬양단이 ‘살아계신 주’를 선창하고 이어 전체 성도가 어우러져 찬양을 한 이후 김장환 목사(명예대회장)의 축도로 예배를 마쳤다.

 

5부는 청년찬양대를 중심으로 일반 시민들과 함께 어우러지는 축제의 장으로 펼쳐졌다.

 

한편 15일 본 대회 이외에도 신학학술포럼, 세계선교포럼, 기독교교육포럼, 복지학술포럼, 다문화포럼 등 영역별 다양한 부대행사가 열려 815대성회의 의미를 더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