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교 현장의 필요 채우는 선교를” 815대성회 선교분과 토론회, 성남용 목사 발제

0
2

“선교 현장의 필요 채우는 선교를”
815대성회 선교분과 토론회, 성남용 목사 발제

 

 크기변환_기사2-선교토론회.JPG

한국교회 815대성회 선교분과 세계선교 옴니버스 토론회가 지난 8월 13일 서울 서빙고동 온누리교회 선교관에서 열렸다.

 

‘한국교회 선교 네비게이션 2010’이란 주제로 열린 이날 토론회는 한국선교의 현 좌표를 점검하고 건강한 미래선교를 위한 방향을 제시하고자 마련됐다.

 

이날 ‘2010년을 바라보는 한국선교’란 제목으로 기조발제한 성남용 목사(삼광교회)는 “한국교회가 미래선교를 선도할 만한 영적, 지적, 실력을 갖춘 질적성장을 모색해야 한다”며 “한국교회의 필요가 아닌 선교현장의 필요에 따른 선교를 지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성 목사는 또 다문화사회, 도시화, 다원주의, 세계화, 세속주의의 물결 속에서 기독교왕국을 건설하려는 욕심을 버리고 초대교회의 겸손한 자세로 복음을 전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성 목사는 결론에서 “한국교회가 현지교회 중심의 선교형태로의 전환에 과감히 나서야 한다”며 이를 위해 지도력이나 재산권을 포함한 선교 전 영역에 대한 과감한 이양이 따라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비즈니스선교, 디아스포라선교, 전문인선교 등 다양한 선교 패러다임을 마련해 전 세계 미전도종족 선교에 나설 것을 제안했다.

 

이어 한정국 선교사(KWMA 사무총장)의 사회로 원로선교사인 방지일, 최찬영 목사, 명드보라 선교사(인사이더스)의 ‘한국선교의 자율화 사례’ 대담이 이어졌으며 한국선교의 현지화, 세계화, 동반화, 북한선교 등에 대한 대담도 진행됐다.

 

이날 개회예배는 815대성회 선교분과위원장 강승삼 목사의 사회로 최복규 목사(한국중앙교회 원로)가 설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