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계의 종교편향 성명은 당연” 교회언론회, 불교계 일각의 비판 반박

0
3

“기독교계의 종교편향 성명은 당연”
교회언론회, 불교계 일각의 비판 반박

 

 

종교편향 논란을 둘러싼 기독교계와 불교계의 갈등이 이어지고 있다.

 

한국교회언론회(대표 김승동 목사)는 최근 논평을 통해 7월 중순 기독교계 단체들이 종교편향 정책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하는 성명서를 중앙일간지에 낸 것과 관련, 일부 불교계에서 이 성명서를 곡해하려는 움직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언론회는 기독교계가 성명을 낸 것은 ▲정부의 종교 관련 국고지원이 투명성을 담보하여 국민의 혈세를 낭비해서는 안 되며 ▲정치권은 종교계를 이용하려는 태도를 버리고 ▲종교계는 국가재정에 의존하지 않고 스스로 종단 운영을 나설 것을 요청했던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에 대해 불교계 일각에서 이를 사실과 다르게 호도하려는 움직임이 있어 매우 우려된다는 게 언론회의 입장이다.

 

언론회는 또 불교계가 ‘근거 없는 낭설을 통해 종교 갈등을 부추기는 작태로 그 배후에 정치 공작의 냄새가 풍긴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기독교의 성명서는 어떠한 정치적 목적이나 공작과는 전혀 관련이 없다”며 “잘못된 국가정책에 대한 비판과 공익적 목적 외에 다른 의도는 없다”고 밝혔다.

 

언론회는 또 “국민의 세금으로 지원되는 사업들이 분명한 기준으로 집행되지 않거나 투명하지 못하다면 이를 바로 잡아야 한다”며 “불편한 진실도 인정하고 진실을 제시하는 이들을 비난하거나 모함하여 진실을 덮으려 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한편 2010년 주요 종교의 문화제 보호예산 지원 현황에 따르면 천주교는 10건의 사업에 12억5천여 만 원, 기독교는 9건에 9억3천여 만 원을 지원받은 반면, 불교계는 사찰의 화장실 개축·보수 12건에 25억2천여 만 원을 지원받은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