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정신 계승·남북통일 다짐  한기총, 제91주년 3.1절 기념예배.

0
3

3·1정신 계승·남북통일 다짐 
한기총, 제91주년 3.1절 기념예배.

3.1절을 맞아 한국교회 각 단체들이 기념예배를 드리고 순국선열들의 애국정
신을 기렸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이광선 목사)는 지난 2월 28일 서울 연동교회
(이성희 목사)에서 ‘제91주년 3.1절 기념 한국교회 연합예배’를 갖고 일본
정부의 종군위안부문제 사과와 독도영유권 주장 중단 등을 촉구하는 선언문
을 발표했다. 

한기총은 선언문에서 “일본정부는 한반도와 동아시아 침략 당사자로서 역사
와 각 국 국민 앞에 진정으로 사죄해야 할 것”이라며 “종군위안부문제 사
과 외면과 독도 영유권 주장 등을 즉각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또한 북한을 향해 핵무장을 즉각 중단하고 6자회담에 복귀할 것을 주문했으
며 한국교회를 향해서도 식량난을 겪고 있는 북한동포를 위한 인도적 지원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날 예배에서 ‘느헤미야의 애국애족’이라는 제목으로 설교한 이광선 목사
는 “눈물과 땀, 목숨
을 바친 기독교인들과 애국선열들이 있었기에 오늘의 우
리가 여기 있음을 잊어서는 안 된다”며 “그때의 신앙적 애국심과 정신을 계
승하여 남북한 백성들이 통일을 위해 함께 눈물을 흘려야 할 것”이라고 말했
다. 

이날 또 강진문 목사(공동회장)가 ‘국가와 민족을 위하여’, 한창영 목사(부
회장)가 ‘국민통합과 경제발전을 위하여’, 김명희 목사(사회위 부위원장)
가 ‘한국교회와 세계선교를 위하여’ 각각 특별기도를 인도한 후, 참석자들
은 국가를 위해 헌신하다 부상을 당한 경찰 및 전·의경들을 위해 헌금했다. 

이밖에 한국기독교개혁교회협의회(이사장 양정섭 목사)와 세계개혁교회연합회
(총재 김권현 목사), 한국개신교교단협의회(대표회장 박형렬 목사)도 지난 3
월 4일 서울 연지동 여전도회관에서 제91주년 3·1절 기념 연합예배를 드렸으
며 직장선교연합회와 라이즈업코리아 등 6개 평신도 단체도 3월 1일 삼성제일
교회에서 민족화합기도회를 갖고 91년 전 선현들의 자주독립 의지를 기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