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 사회적책임 기준 제시” 기윤실, 2010년 주요 사업계획 발표

0
1

“한국교회 사회적책임 기준 제시”
기윤실, 2010년 주요 사업계획 발표

올해 11월 한국교회의 사회적 책임(SR)에 대한 표준 가이드라인이 나올 전망
이다. 

기독교윤리실천운동(이사장 우창록)은 지난 1월 17일 서울 한강로1가 사무실
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2010년 기윤실 사업계획’을 발표했다. 

이날 기윤실은 ‘365 말씀과 실천 캘린더’ ‘기독시민 교육프로그램’ ‘교
회의 사회적 책임 콘퍼런스’ ‘ISO 26000 교회표준 개발’ ‘사회혁신 기업
가 아카데미’ ‘재생종이 사용 캠페인’ 등을 올해 6대 주요 사업으로 제시
했다. 

특히 ISO 26000은 국제표준화기구(ISO)가 만든 국제 지표로 환경, 인권, 공
정운영 등에 관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포괄적으로 규정한 것이다. 기윤실
은 ISO 26000의 교회 버전을 개발한다는 방침으로 2월 중 양용희 호서대 사
회복지학과 교수, 황상규 ISO 26000 SR 한국위원회 대표 등으로 구성된 개발
위원회를 구성하고, 각 교단 의견 수렴을 거쳐 11월 표준 가이드라인을 
발표
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교회가 공적 기관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할 수 있도록 국제적 표
준에 맞는 교회운영 표준안을 제시하고 교회가 사회적 책임을 매개로 사회와
의 소통역량을 강화토록 한다는 것. 

양세진 기윤실 사무총장은 “사회적 책임을 감당하는 교회는 많지만, 평가
를 받기는 어렵다”며 “세계적인 표준에 맞춰 객관적인 평가를 받으면 한국
교회의 신뢰회복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윤실은 이와 함께 재생종이 사용 확대에도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최소 100
개 교회에서 재생종이로 만든 주보나 사무용지를 사용토록 유도하기 위해 모
범적 재생종이 사용 교회를 발굴하고, 재생종이 교회 보급을 위한 연구개발
도 확대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사회적 신뢰도 여론조사, 사회적 섬김 보고서, 교회 공간나눔 사례
연구, 다원적 문화에 대한 복음적 이해, 미래사업 개발, 신뢰자본에 대한 학
제 간 연구 등도 진행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