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 문화예술 공로 시상 제23회 기독교문화대상 시상식 

0
3

기독교 문화예술 공로 시상
제23회 기독교문화대상 시상식 

사단법인 세계성령운동중앙협의회(대표회장 소강석 목사)는 지난 2월 25일 
CTS기독교TV 컨벤션홀에서 제23회 기독교문화대상 시상식을 개최하고 각 분
야 수상자들을 시상했다. 

기독교문화예술원(총재 김용완 목사)이 주관한 이날 시상식에서는 음악부
문 메조소프라노 성악가 김학남 오페라부문 ‘내 잔이 넘치나이다’의 총감
독 박수길 문학부문 ‘꽃씨’의 작가 시인 소강석 방송부문 ‘KBS TV 가요
무대’의 아나운서 전인석 연극부문 ‘대한민국 안중근’의 연기자 최수
종 국악부문 시애틀 샛별한국문화원장 최지연 씨가 각각 수상했다.

시상에 앞서 1부 공연에는 아나운서 전인석의 ‘가요무대 끝나지 않은 편
지’ 낭독, 음악가 김학남 교수의 오페라 공연, ‘내 잔이 넘치나이다’ 중 
한 장면, 소강석의 시에 곡을 붙인 ‘꽃씨’, ‘물망초’ 연주, 연극 ‘대한
국인 안중근’ 하이라이트 영상과 샛별한국문화원 영상 등이 소개됐
다. 

박응순 목사(세계성령운동중앙협의회 상임회장)의 사회로 진행되는 2부 시상
식에서는 이사장 권태진 목사의 인사말, 총재 김용완 목사의 기념사, 기독교
문화예술원장 안준배 목사의 심사보고, 수상자들의 공동시상 순서가 이어졌
다.

심사보고에 나선 안준배 목사는 “수상자와 작품은 저변에 기독교적 주제의
식과 메시지를 바탕으로 일반적인 공감을 이끌어낸 작품으로 사회적 객관성
과 수상자들의 문화공헌도를 고려해 선정했다”고 밝혔다.

한편 기독교문화대상은 지난 1983년에 제정되어 22회에 걸쳐 국내 최정상의 
문화예술인을 선정, 시상하여 기독교문화예술이 확대되는데 기여해왔다. 수
상자에게는 메달, 상패, 상금 3백 만원이 부상으로 수여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