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희망봉사단’ 출범  교회봉사단·한희년, 통합총회

0
4

‘한국교회희망봉사단’ 출범 
교회봉사단·한희년, 통합총회

한국교회봉사단과 한국교회희망연대가 지난 1월 29일 서울 장충동 앰배서더
호텔에서 통합총회를 개최하고 ‘한국교회희망봉사단’으로 새롭게 출발했
다. 

한국교회 지도자들과 성도, 용산 참사 유가족 등 1천여 명이 참석한 이날 총
회는 회칙(정관 채택)을 비롯해 사업계획, 임원선출 등을 통과시켰으며 조직
구성은 사무총장만 제외하고 인선을 마무리했다. 공동 상임단장은 이영훈 목
사(여의도순복음교회)와 오정현 목사(사랑의교회)가, 상임총무는 한기총 전 
총무 최희범 목사가 맡았다.

희망봉사단은 앞으로 국내외 재난구호를 비롯해 사회봉사 운동을 전개하고 
소외계층에 대한 구제, 기부문화 확산 사업 등을 전개할 계획이다. 특히 아
픔과 갈등이 있는 사회의 사각지대 속에 들어가 예수 그리스도가 보여준 치
유와 화해의 사역도 적극 펼치게 된다.

이날 대표회장으로 취임한 김삼환 목사(명성교회)는 “한국교회
에 지도자들
이 많다. 힘을 모으면 심부름을 잘 할 수 있을 것”이라며 “기도해 달라. 
손을 잡고 잘 섬기겠다”고 말했다.

통합총회 후 감사예배에서 설교한 조용기 목사(여의도순복음교회 원로목사)
는 “두 단체의 통합 결정은 마음에 감동을 주고 기쁨을 준다”면서 “한국
교회희망봉사단이 우리나라에 희망을 줄 수 있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 이날 이광선 목사(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전병호 목사(한국기독
교교회협의회 회장), 김대기 차관(문화체육관광부), 이제훈 회장(한국자원봉
사협의회), 김득린 회장(한국사회복지협의회) 등이 참석해 축사했다. 

감사예배 후에는 용산참사 유가족 각 2천만 원, 경찰 가족 위로금 5백만 
원, 묘지 비용 7천5백만 원이 전달됐으며 이날 철거민 유가족과 경찰 유가
족 대표는 김삼환 목사와 손을 맞잡고 화해의 기도를 함께 드려 감동을 주었
다. 

한편 한국교회희망봉사단은 첫 사업으로 아이티 구호활동을 진행하고 있으
며 구정 기간인 2월 12일부터 16일까지 5일간 서울역 노숙인들에게 중식과 
석식을 제공, 이미용봉사, 방한복 제공 등의 봉사활동을 전개할 계획이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