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수영만요트경기장에서 구호단체에 전달식 가져

0
14

“어려운 이웃 돌아보는 것이 진정한 예수님의 가르침”
부산성시화운동본부, ‘사랑의 쌀 70,000여 kg 나눔’ 
12일 수영만요트경기장에서 구호단체에 전달식 가져

부산성시화운동본부(본부장 최홍준 목사)를 비롯, 부산기독교계가 전개한 
‘사랑의 쌀 나눔 운동’이 겨울철 날씨처럼 얼어붙은 이웃들의 마음속을 따
뜻하게 녹였다. 

부산성시화운동본부는 12일 수영만 요트경기장에서 지역 내 구호단체와 무료
급식소를 비롯, 새터민들과 독거노인, 소년소녀가장 등에게 사랑의 쌀 7만
여 kg을 직접 전달하면서 훈훈한 이웃사랑을 실천하고 있다.

올해 7회째를 맞이하는 ‘사랑의 쌀’은 지난해 11월부터 두달간 부산지역 
교회들과 시민들이 성도들과 시민들을 대상으로 캠페인을 통해 1억2천여만원
을 모금했다.

부산성시화 최홍준 목사는 “어려운 이웃을 돌아보는 것이 진정한 예수님의 
가르침”이라며 “어린아이들의 고사리 손으로 낸 동전부터 수백만원을 선 
듯 내어놓은 교
회들과 이름 없는 독지가까지 십시일반 같은 마음으로 모아지
면서 예년수준으로 모금됐다.”며 동참해준 교회와 기업 그리고 개인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부산진역에서 매주 무료급식을 하고 있다는 김영국 목사(예수사랑회)는 “경
기침체로 예년에 비해 더 많은 노숙자들이 생겨 급식에 어려움이 있었는데 
사랑의 쌀 덕분에 당분간 쌀 걱정은 덜게 됐다” 기뻐했다.

이날 전달 7,000여포의 쌀은 부산시내 110여 곳의 구호단체와 무료급식소, 
소년소녀가장, 새터민, 장애인단체, 독거노인 등 생활보호대상자 뿐만 아니
라 최근 어려워진 경제사정으로 인한 신빈곤층까지 확대해 전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