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집트서 성지순례 중 폭탄테러 진천 중앙장로교회 김홍렬 권사 등 3명 사망

0
6

이집트서 성지순례 중 폭탄테러

진천 중앙장로교회 김홍렬 권사 등 3명 사망

 

 

이집트로 성지순례를 떠난 충북 진천중앙장로교회 성도 등 3명이 현지 자살폭탄 테러로 사망했다.

 

지난 2월 16일 진천 중앙장로교회 신도 31명과 한국인 가이드 2이집트인 2(운전기사현지가이드등 35명을 태우고 이스라엘로 입국하기 위해 국경초소에서 대기하던 현지 장 앙트와느 여행사 소속 관광버스에서 폭발물이 터진 것이번 테러로 진천중앙장로교회 신자 김홍렬(64세여씨와 현지 여행업체 대표이자 가이드인 제진수(56)한국에서 동행한 가이드 김진규 목사(예성, 35등 3명이 숨졌다.

 

테러 직후 진천중앙장로교회는 한국시간 16일 오후 9시 20분경 이집트 국경에서 이스라엘로 가기 위해 출국수속 도중 폭탄 테러를 당해 김홍렬 씨가 숨지고 일부 신도들은 부상을 입어 인근 병원으로 분산 후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에 성지순례에 나선 진천중앙장로교회 신도는 남자 11여자 20명 등 모두 31명이었으며 지난 10일 출발해21일 귀국하는 일정으로 터키와 이집트이스라엘의 성경에 나오는 지명을 순례할 계획이었다이번 성지순례는 교회 창립 60주년을 맞아 신도들이 자발적으로 경비를 모아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한영훈 목사)은 이번 이집트 폭탄테러와 관련, 17일 긴급성명을 발표하고 테러 규탄 및 희생자에 대한 애도를 표했다한교연은 이번 테러에 대해 결코 일어나서는 안 될 반인륜적 폭거라며 순수한 민간 성지순례객 다수가 희생된 반인륜적 테러행위라는 점에서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무고한 생명을 해치는 잔인무도한 만행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예장통합총회(총회장 김동엽 목사)는 유감스러운 사태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국제사회가 중동 분쟁 해결을 위해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