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부활절연합예배 조직 논의

0
9

2014년 부활절연합예배 조직 논의

상임공동대회장 6개 교단 대표로 확대

 

 

 

40여 개 교단이 참여하고 있는 ‘2014년 부활절연합예배 준비위원회는 지난 2월 3일 서울 중구 동호로 앰배서더호텔에서 제4차 준비회의를 열고 예장합동통합백석기하성기침기성 등 6개 교단의 대표를 상임공동대회장으로 선임했다상임공동대회장단의 의장은 장종현 예장백석 총회장을 추대했다.

 

그동안 1개 교단 대표가 단독으로 상임대회장을 맡거나 3개 교단 대표가 공동으로 맡는 방안 등이 논의되었으나 가급적 많은 교단이 연합예배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에서 공동대회장단을 확대키로 한 것.

 

예장합동의 경우 준비위에 참여하고 있지 않지만 참여를 권유하는 차원에서 상임공동회장으로 미리 배정했다이날 회의에는 준비위에 참여하고 있는 주요 교단의 총회장과 총무한국교회연합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관계자 등30여명이 참석했다.

 

공동준비위원장은 조경열 목사(아현감리교회)와 홍호수 목사(예장대신 총무)가 맡기로 했다준비위 실무단은 이홍정 목사(예장통합 사무총장)와 우순태 목사(기성 총무), 배태진 목사(기장 총무), 임영식 사관(구세군), 신복현 목사(기감 사회농어촌환경부장), 이경욱 목사(예장 백석 사무총장등 10명으로 구성했다.

 

조경열 준비위원장은 지난해 부활절 예배는 한기총이 별개 예배를 하면서 분리가 됐다올해 또 그런 일이 있다면 우리의 연합 노력이 퇴색될 수밖에 없다며 이번 부활절연합예배가 교회 연합의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감리교 신복현 목사는 이번 부활절 예배는 여러 교단들이 참여하여 함께 드렸으면 한다예장합동이 제대로 참여하지 못했는데이번에 같이 한다면 장로교 뿐 아니라 한국교회 일치를 이루는 아름다운 모습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예장합동의 부활절연합예배 참여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으나 예장합동은 단독으로 부활절예배를 드릴 예정이다예장합동은 지난 2월 7일 임원회의에서 부활절 연합예배에 참여하지 않고 교단 자체적으로 드릴 것과 직전 총회장 정준모 목사를 선거관리위원장에 선임하지 않기로 결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