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규칼럼> 세속의 도전과 성경 권위

0
9

세속의 도전과 성경 권위

“세속 자료의 성경 권위 도전은 적대적 태도”

김영규 목사
·남포교회 협동목사
·뉴욕과학아카데미(NYAS), 
·미국과학 진흥협회(AAAS), 
·미국화학학회(ACS) 초청회원

교회의 타락은 당대의 교회가 성경을 어떻게 받아드리는가를 보고 대충 가늠
할 수 있다. 성경의 권위는 세속사회가 판단하는 보편적 객관성에 의해서 높
아지거나 낮아지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그 시대와 그 땅에 내린 영원한 
복과 관련되어 있다. 

성경 권위는 
세속적 기준 위에 있어

하나님의 진정한 백성이 있는 곳에만 성경의 권위는 그 시대와 그 땅에 자리
를 얻기 시작한다고 할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세속사회가 최근에 다빈
치 코드란 책을 통해서 공격하였다가 뜻을 이루지 못하게 되자 이제 초기 기
독교 문헌들을 대표하는 헬라어 문헌들도 아닌 1945년에 발견된 꼽트 언어
로 된 영지주의 이단문헌들의 입장을 순수한 원 기독교 뿌리로 탈바꿈시키
는 작업을 시도하고 있다. 
그리고 소위 명망이 있는 대학들이나 정평이 나 
있는 국제 단체가 주도가 되어 이루어지고 있다는 점에서 극히 우려가 된
다. 
일본이 독도를 자기 영토라고 주장하는 것과는 비교가 될 수도 없을 정도로 
터무니없는 그런 작업인데도, 범 종교 평화운동을 지지하는 자들에게 있어
서 성경을 문자 그대로 믿는 자들이 마치 이슬람교의 근본주의자들처럼 평가
된다는 것은 학문적 객관성이라기보다는 훨씬 더 기독교에 대한 적의적인 태
도에서 나온 것이 아닐 수 없다. 
물론 도마복음이 꼽트 문헌들 안에 포함되기 전에 독립적으로 애굽에서 헬라
어 문헌(P. Oxy. IV. 654)으로 발견된 적이 있다. 그러나 그 파피루스 필체
는 영지주의 이단들을 비판하였던 교부 이레니우스의 ‘이단론’이라는 동시
대적인 파피루스 증거(P. Oxy. III. 405)보다 늦은 필체이다. 더구나 이레니
우스 책에서 비판의 근거로 인용이 되고 있는 지금의 복음서들과 사도행전 
및 사도들의 서신들이 마치 기독교의 순수한 역사적 문헌들이 아닌 것처럼 
다루는 태도란 일본의 정직치 못한 모든 지성인들의 태도와 큰 차이가 없
다. 
잘 훈련된 파피루스 전문가들에게 있
어 어떤 문헌의 파피루스 필체에 대한 
감정은 한 눈에 그 연대가 결정이 될 정도로 명확하다. 하지만 기독교 비판 
작업에 참여한 외국 학자들은 전문적인 파피루스 학자들과 거리가 먼 자들
이 대부분이다. 문제는 잘 훈련되고 띄어난 파피루스 전문가들을 외국에서
도 찾기 어렵다는 것이다. 
과거에는 띄어난 파피루스 학자들이 있었지만 오늘날처럼 많은 파피루스들
을 보지 못한 상태에서 파피루스들이 대부분 해독되었기 때문에, 경우에 따
라서는 옛날에 발굴이 되어 연대가 측정된 파피루스들은 전반적으로 다시 평
가해야 할 경우들이 많아졌다. 지금 남아 있는 성경 파피루스들의 연대들도 
처음 출판이 되었을 때의 그 측정과 다르게 평가해야 할 것들도 상당수가 있
다. 
주후 1세기 후반의 가장 오래된 바울 서신들의 책 파피루스(P46 = P. 
Beatty II + P. Mich. 222)는 첨가된 초서체의 필체나 내적인 언어 상 증거
들이 그 연대에 있어서 결정적이어서 오히려 날짜가 없는 다른 모든 문헌 파
피루스들의 필체 감정에 있어서 기준이 될 정도로 명확한 시대적 증거들을 
가지고 있다. 그런데도 기독교 안에 영지주의 이단들이 영향을 끼
치기 전에 
이미 존재했던 객관적인 성경들 이외에 다른 곳에서 기독교의 기원과 그 교
리에 대해서 찾으려고 하는 행위 자체는 너무 객관성이 없다. 
19세기 후기에서부터 그런 파피루스들이 발견된 이래 계몽시대 이후 교회 안
에 있어 왔던 기독교 문헌들에 대한 비판적 작업들과 책들은 거의 폐기처분
되어야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그런 정신을 가지고 기독교에 대한 
적의적 태도를 가진 것 자체가 무지한 자들의 다수를 내세워 거짓을 참으로 
바꾸어 비난하는 폭력적 태도에 가깝다. 
지금의 교회 타락과 성경 자체의 권위는 엄밀히 구별이 되어야 한다. 사실 
교회는 세속사회로부터 비판의 대상이 될 수밖에 없는 빌미를 스스로 제공
해 왔다. 즉 교회는 성경에서 가르친 대로 그 진리를 지키지 못해 왔다는 것
이다. 
종교적 경전이나 신학적 사변의 원저로서도 아니고 세속적 법들보다 우선하
는 신적인 규례나 법도 이전에 성령에 의해서 영감된 무오한 신구약 성경이 
하나님의 말씀으로서 그 권위를 얻고 있을 때조차도 실제적으로 그 말씀들
은 교회 안에서 가감이 이루어졌었다. 
만물을 창조하셨고 지금도 세상을 보존하
시는 살아 계신 하나님이 충분히 이
해되지 않았을 때도 신구약 성경은 가감이 이루어지는 것이다. 성부 하나님 
우편에 앉아 계시사 지금도 성령에 의해서 역사하시는 예수 그리스도의 존재
와 신적인 사실들에 근거하여 그 권위를 얻지 못했을 때도 신구약 성경은 역
시 인간으로부터 가감이 이루어지는 것이다. 
신구약 성경이 그 권위에 있어서 실제적으로 가감이 없는 일은 하나님의 실
체와 그 위격들이 갖는 공통성과 구별성이 충분히 이해되고, 그의 속성들이 
분리됨이 없이 이해되며, 그의 영원한 뜻이 충분하고 판명하게 이해되고 있
을 때 겨우 이루어진다. 
더구나 이미 창조된 질서들의 차원들과 비약점들, 그 질서들의 최종적인 모
습들, 그리고 그런 모습에까지 그의 무한성이 증명이 되고 그의 편재성이 증
명이 되며 그의 영원성이 증명이 될 때 비로소 신구약 성경의 권위는 가감
이 되지 않는 상태가 될 것이다.

하나님 모를 때 성경 권위도 약화돼

하나님이 더 많이 증거되는 곳에 인간의 궁극적인 복도 거기에 그 만큼 증명
이 되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