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신앙과 신자의 삶_이승구 목사

0
11

부활신앙과 신자의 삶

 

< 이승구 목사, 합신 조직신학 교수 >

 

“이 세상에서 신자들은 영혼이 산 자답게 살아야”

 

오늘날 한국 교회의 모습을 생각할 때 이 복잡한 현실 가운데서 하나님의 온전하신 뜻을 현저히 드러내지 못하고 있는 상당히 많은 교회들이 상당히 비정상이고, 참으로 연약하거나 영적으로 많이 병들어 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만일 우리가 이번 부활 주일을 지낸 후에도 계속해서 이렇게 영적으로 병든 상태를 유지한다면 그것은 우리가 진정 영적으로 병들어 있음을 드러내는 것이 될 것이다.

 

왜냐하면 그리스도의 부활은 우리의 죄로 인한 우리의 영적 사망 상태 때문에 우리의 자리에 서시어 우리 죄에 대한 형벌로 죽으신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을 기념하는 날이기 때문이다.

 

그가 우리의 영적 사망에서 우리를 영적으로 살리기 위해 죽고 부활하셨다는 것을 기념한 후에도 영적으로 병든 상태를 그냥 유지한다는 것은 그야 말로 심각한 문제이며, 그것은 부활 주일의 부활을 기념한다는 말이나 행사에도 불구하고 사실상 그리스도의 부활을 기념하지 않는 것이 되고 마는 것이다.

 

이 세상에서 어떤 사람들이 죽었다가 다시 살았다고 하는 말을 듣는 일이 때때로 있었다. 또한 구약성경에는 엘리사가 기도하여 아이를 다시 살게 한 일이 있었고(왕하 4:35), 예수님께서 이 세상에 사실 때에도 나사로(요 11:44)와 나인성 과부의 아들(눅 7:11-17), 그리고 백부장 야이로의 딸을 살리신 일이 있었다(막 5:21-40).

 

그러나 예수님의 부활은 한 번 살아서 다시는 죽지 아니하는 그런 부활이다. 또한 그의 부활은 그대로 종말적 사건이고, 그의 십자가 구속에 참여한 자들을 의롭다하기 위한 부활이며, 그들을 영적 다시 살리셔서 하나님 앞에서 산 자로 살도록 하는 부활이고, 종국적으로 그의 재림 때에 그의 부활체와 같은 부활체를 입게 하시는 부활이다.

 

첫째로, 우리가 기념하는 예수님의 부활은 그저 예수님 자신의 개인적(personal) 부활이기만이 아니라 공적인(public) 부활이다. 물론 예수님의 부활은 참으로 십자가에서 우리의 죄를 사하고 대속(代贖)하기 위해 죽으신 그 예수님의 개인적이고 인격적(personal) 부활이다. 다른 분이 나타나신 것이 아니라, 십자가에서 죽으신 바로 그 분의 부활이었다.

 

또한 그는 영으로만 살아난 것이 아니라 살과 뼈가 있는 몸으로 부활하셨다. 그러나 예수님의 개인적 부활은 동시에 그 안에 있는 우리들의 현재의 영의 부활과 미래의 우리들의 몸의 부활을 보증하는 것이기도 하며 그것의 수단이 되는 부활이기도 하다. 그러므로 그의 부활은 동시에 그 안에 있는 자들의 영적 부활과 몸의 부활을 보증하는 공적인 부활이기도 하다.

 

둘째로, 그런 의미에서 예수님의 부활은 종말론적 사건(eschatological event)이다. 구약 시대에 종말에 일어나리라고 한 일이 예수님의 다른 사건에서와 같이 그의 부활에서도 일어난 것이다. 그러므로 십자가 사건과 같이 부활 사건도 종말론적 사건이다. 구약적 관점에서 종말에 일어나리라고 한 일이 이 세상 역사 한 가운데서 일어난 것이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이 흔히 그렇게 생각하듯이 이 종말 사건이 일어났을 때에 이 세상의 끝이 이른 것이 아니었다. 예수님께서 가져오신 일들의 성격과 같이 부활도 그 안에서 종말이 이미 임하여 왔으나 이 세상 끝은 아직 이르지 않은 그런 “이미와 아직 아니”의 구조를 지닌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예수님의 부활은 신약 성경적 의미의 종말론적인 사건이다.

 

셋째로, 종말론적 부활에 참여하고 있는 우리들은 지금 여기서 이미 영혼의 부활을 경험한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들은 우리 영혼을 하나님께 대해서 산 자로서 판단하고서(롬 6:11), 이 세상에서 그렇게 영혼이 산 자답게 살아야만 한다. 그래야만 우리들은 그리스도의 부활을 참으로 믿는 것이 된다.

 

만일에 우리가 그리스도의 부활을 기념한다고 하면서도 마치 영혼이 계속 죽어 있는 사람처럼, 영혼이 병든 것처럼 하나님의 뜻에 반응하지 않으면서 사는 것은 있을 수 없다. 그러므로 그리스도 부활의 참 의미에 가득 차게 보내는 사람들은 그리스도의 부활에 근거해서 영혼이 산 자로서의 의미가 가득 차게 사는 사람이 되는 것이다.

 

우리는 십자가와 부활의 빛에서 사는 사람들이다. 우리의 삶 전체, 그리고 매일과 매순간의 삶이 부활 생명의 약동(躍動)으로 나타나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