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론| ‘종교개혁 기념’과 ‘교회개혁 실천’_이광호 목사

0
365

종교개혁 기념교회개혁 실천

< 이광호 목사, 실로암교회 >

 

교회의 표지 사라지고 직분제도 허물어진 것은 심각한 부패 현상

    

마르틴 루터는 1517년 10월 31일 비텐베르크 대학의 예배당 정문에 95개 조항의 항의문을 내걸었다.

 

그것은 부패한 로마 가톨릭교의 부정부패에 대한 저항의 표시였다. 그것으로 말미암아 중세 교회는 엄청난 변화를 가져왔다. 물론 그로 인해 많은 교회가 심한 박해를 당했으며 믿음의 선배들이 무고한 피를 흘려야만 했다.

이제 앞으로 삼년이 지나 2017년 10월 31일이면 그때로부터 500년이 된다. 한국교회의 영향력 있는 일부 인사들은 종교개혁 500주년을 앞두고 대대적인 기념행사를 계획하고 있다는 언론 보도들이 눈에 띈다. 그러나 우리는 그와 같은 일에 대하여 냉철한 자세로 생각해 보지 않으면 안 된다.

현재 한국교회의 상황에서는 그런 기념행사를 추진할 때가 아니라 교회를 위한 진정한 개혁에 힘을 쏟아야 할 때이다. 그와 같은 기념행사 계획은 사경(死境)을 헤매며 죽어가는 사람을 옆에 방치해 두고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은 채 그의 이름으로 잔치를 하는 것과도 같다. 만일 종교개혁에 참여한 선배들이 이 사실을 안다면 땅을 치며 통곡할 것이 틀림없다.

오늘날 한국교회의 실상은 과연 어떤가? 교회에는 참된 교회다움이 거의 사라져 버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교회에서 순수한 말씀 선포를 찾아보기 힘들고 올바른 성례가 시행되지 않는다. 그리고 정당한 권징사역이 자취를 감춰버렸다.

벨직신앙고백서(29항)와 스코틀랜드 신앙고백서(18장)에는 이를 교회의 3대 표지라 해서 이것들이 없다면 참된 교회가 아니라 거짓교회라는 사실을 말하고 있다.

예배 시간에 하나님의 말씀 선포가 아니라 개인적인 주장이나 만담 수준의 설교가 행해져도 교인들은 그것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인다. 한국교회의 대다수 교인들은 올바른 성례에 대한 진정한 관심을 기울이지 않는다. 진중세례라는 이름으로 기형적인 세례가 아무렇게나 베풀어져도 그에 대해 지적하는 목소리가 거의 없다. 또한 교회에는 정당한 권징은 사라지고 교권에 의한 정치적인 권력만 남아 있을 따름이다.

한국교회가 직면한 문제는 비단 이것뿐만이 아니다. 교회의 직분관은 거의 허물어져 버렸다고 해도 지나친 말이라 하기 어렵다. 목사와 장로와 집사가 있지만 맡겨진 바 제 기능을 제대로 수행하지 않고 있다.

교회의 직분제도는 인간들이 필요에 따라 제정한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요구하신 것이다. 따라서 그것을 성실히 이행하지 않거나 월권행위를 하게 된다면 그것은 하나님께 반항하는 행위가 된다.

안타깝게도 한국교회에서는 하나님의 말씀을 가르치고 증거하는 교사인 목사가 자기에게 맡겨진 직무를 소홀히 하거나 월권적인 태도를 행사하는 경우가 태반이다. 대다수 목사들은 자신의 직분을 넘어 교회의 재정에 관여하고 있다.

한국의 장로들 가운데 자신의 직무인 성도들의 가정을 심방하거나 저들을 성실하게 돌보는 자들을 찾아보기 어렵다. 대신 그들은 당회에 맡겨진 직무가 아니라 집사회에 맡겨진 교회의 재정 문제에 관심을 치중하고 있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리고 집사들이 저들에게 맡겨진 재정과 교회의 전반적인 관리에 관한 직무를 담당하는 경우를 보기 힘들다. 그들은 저들에게 맡겨진 직무를 목사와 장로들에게 거의 내어주고 있는 실정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것이 저들에게 맡겨진 고유한 직무라는 사실을 알고 행사하려는 자들을 찾아보기 힘들다.

한국교회에서 교회의 ‘삼대 표지’가 사라지고 직분제도의 실상이 거의 허물어져버린 것은 여간 심각한 문제가 아니다. 그것을 방치한다는 것은 교회를 허무는 일에 참여하거나 불의를 방치하는 것일 수 있다. 이는 현대교회에 속한 우리 모두에게 절박한 상황이 아닐 수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국의 대다수 신학자들과 목사들은 이에 대해 침묵하고 있다. 이와 같은 양상은 결국 교인들의 윤리수준을 세상 사람들보다 못하게 만들어 버렸다. 교회가 세상으로부터 비웃음을 당한다는 것은 결코 있을 수 없는 일이다. 그것은 예수 그리스도를 욕보이는 것과 전혀 다르지 않다.

  

이런 시대에 살고 있으면서 진정한 개혁을 시도하지 않는 채 3년 후의 ‘종교개혁 기념행사’를 계획하고 준비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그전에 먼저 한국교회는 참된 교회의 표지와 직분의 회복부터 추진해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