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주년을 맞아 기본에 충실하길_나종천 목사

0
3

25주년을 맞아 기본에 충실하길

나종천 목사_한사랑교회

올해는 우리 교단 설립 25주년을 맞은 해이다. 그러기에 2006년도는 그 어느 
해보다 중요한 한 해이기도 하다. 교단적으로도 지난 25년을 돌아보고 힘찬 
새 발걸음을 위해서 많은 기도와 준비를 하고 있는 줄로 안다. 그동안 우리 
교단이 걸어 온 길은 우리만의 감동이 아니라 한국교회와 교단에 작은 감동
과 도전을 주었다. 

지난 시간은 감동의 연속

우리 교단을 하나님이 얼마나 사랑하셨는지 그리고 그 하나님께서 얼마나 귀
한 일을 이루셨는지를 알고 있다. 그러기에 교단을 생각할 때마다 하나님께 
감사를 드릴뿐이다. 지금까지 우리가 걸어온 길이 버겁고 힘든 길이었지만 주
님이 기뻐하신 길이기에 묵묵히 여기까지 걸어왔다. 때로는 너희들만이 바르
냐는 질타를 들으면서 또 폐쇄적이고 독단적인 모습으로 비쳐지면서까지 ‘바
름’이란 단어로 처음의 마음을 잃지 않고 주님이 기뻐하시는 교회와 교단으
로서 역할을 위해 어렵지만 주어
진 사역 현장에서 나름대로 최선을 다해 왔
다. 
하나님의 교회가 바르기만 하면 그 시대와 온 세상이 희망이 있다는 사실을 
우리는 분명히 믿고 있다. 하나님의 교회가 바른 교회가 되기만 하면 세상을 
뒤집어엎을 수 있다. 컴퓨터 화면에 예쁜 아이콘이 뜬다. 그 아이콘을 클릭하
기만 하면 프로그램이 작동한다. 그러나 그 예쁜 아이콘 내면에는 강력한 하
부 구조가 있기 때문이다. 마찬가지로 교회도 겉으로 보이지 않는 강한 하부
구조로서 성령의 역사가 있다면 강력하게 구동할 수 있다. 이런 강력한 교회
가 되기 위해서는 많은 수가 필요한 것이 아니다. 소수의 능력의 그리스도인
이 있으면 세상을 변화시킬 수 있다. 그러기에 힘들더라도 우리 교단과 교회
가 기본에 충실했으면 한다. 

첫째, 법에 충실하자. 
우리는 전적인 부패와 전적인 타락을 믿는다. 인간 가운데 범죄하지 않은 인
간이 어디 있겠는가? ‘의인은 없나니 하나도 없으며’(롬 3:10). 우리가 죄
인임에도 살 수 있는 것은 하나님의 은혜 때문이다. 그러나 은혜 중에 가장 
큰 은혜는 법이라고 생각한다. 교단의 헌법과 노회 규칙 그리고 교회 정관과 
규칙을 만
들어 놓았다. 왜 이런 것이 필요한가? 그것은 인간의 부패와 타락상
을 잘 알고 있기에 만들어 놓은 은혜의 선물이다. 
많은 사람들은 법을 은혜와 상반된 악한 것으로 보지만 그렇지 않다. 인간의 
죄성을 붙잡아 하나님의 은혜 가운데 머물게 하며 더 큰 하나님의 은혜로 나
아가게 하는 것이 법이다. 큰 교회일수록, 어른일수록 이 법에 더욱 충실한 
것이 우리 모두가 은혜 가운데 더 풍성히 거하게 하는 것이다. 
둘째, 교단적인 교육이 계속되어야 한다. 
사람이 장성할수록 귀가 닫힌다고 한다. 폐쇄적이 된다는 말일 것이다. 우리 
교단은 시간이 갈수록 성장할수록 들을 수 있는 귀를 가졌으면 한다. 악함이
란 무엇인가? 그것은 죄를 짓고도 듣지 않는 것이다. 그러므로 듣는 것은 죄
인으로서 살 수 있는 유일한 길이다. 지도자가 듣는 것이 없다면 그는 백성
을 망하게 하는 지도자일 것이다. 
다윗도 죄를 지었다. 그러나 그는 듣는 사람이었다. 그래서 하나님의 마음에 
합한 사람이 된 것이다. 삼손도 죄를 지었다. 그러나 말년에 들었기에 믿음
의 반열에 오른 것이다. ‘순종이 제사보다 낫고 듣는 것이 수양의 기름보다 
나으니’(삼
상 15:22). 듣는다는 것은 곧 배우겠다는 겸손한 자세이다. 교단
적으로 더 나음을 위해 끊임없이 학습이 계속되었으면 한다. 학습하는 지도자
를 둔 양떼만큼 복된 양들이 있을까? 항상 듣는 겸손을 통해서 새롭게 도약하
는 교단이 되었으면 한다. 
셋째, 개혁주의 교회의 참 모습은 노회가 교회를 세우고 목사를 세우며, 목사
를 파송하고 치리하는 일에 있다. 이 일에 원칙과 법을 지켰으면 한다. 개 교
회가 어느 목사를 청빙하고자 할 때 목사 청빙서를 노회에 두 통을 보내고 
그 청빙서를 노회가 접수하여 살핀 후 한 통은 노회에 보관하고 다른 한 통
은 청빙받은 목사에게 보내게 된다. 그후 그 목사의 허락을 받은 후 노회가 
그를 그 교회에 시무케 한다. 이렇게 하는 것은 여러 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중요한 것 중 하나가 교단이 추구하는 개혁주의 교회를 세우기 위함인 줄 안
다. 

개혁 의지 실천으로 나타나야

예를 들면 어느 한 교회의 목사를 청빙하는 일은 그 교회만의 목사가 아니
다. 노회의 목사요, 교단의 목사이다. 더 나아가 우리가 걸어온 신학과 신학
교와의 관계이기도하다. 이런 사정들을 개 교회는 잘 살펴야 한
다. 노회 또
한 이런 사정들을 고려하여 투명하게 진행하여야 할 것이다. 만일 그렇지 않
고 어떤 원칙의 틀이 무너지면 우리가 추구하며 출발했던 기초가 흔들리는 위
기를 초래하고 말 것이다. 개혁주의의 꽃은 목사 청빙이요 파송이다. 이런 기
본이 지켜짐으로 더욱 건강한 교단으로 발전하여 모두에게 희망을 주는 교단
이 되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