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가처치 논란, 무엇이 문제인가

0
5

메가처치 논란, 무엇이 문제인가

 

 

작금 기독언론 지면에서는 이른바 ‘메가처치’란 용어가 심심찮게 오르내린다. 세계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교회들이 몰려있는 한국교회이기에 메가처치에 대해 할 말이 더 많은 모양이다.

 

얼마 전에는 서울의 한 대형교회의 예배당 건축을 두고 메가처치 논란이 일고 있다. 논의에 참여한 이들 중에는 막대한 건축비를 언급하며 대형교회가 ‘교인들을 빨아들이는 블랙홀과 같다’, ‘규모의 경제’ 등의 자본주의 논리를 내세워 비난하기도 했다. 또 덩치가 큰 만큼 교인들 간의 수평적 교제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음을 들어 비난하기도 했다.

 

이 같은 논란이 인터넷을 통해 더욱 가열되는 상황이 연출되었다. 그러나 메가처치 논의의 중심에 교회의 외면적인 면에서 찾아낸 문제점보다 본질적이고 내면적인 성찰이 없음은 매우 안타까운 일이다. 한국교회가 대형화, 물량화 되어 있음을 지적하는 이들은 많다. 하지만 한국교회의 문제점은 거기에 그치지 않다는 사실을 간과한 것처럼 보인다.

 

역으로 소규모교회는 문제점이 없다는 것인가. 전혀 그렇지 않다. 어떤 면에서 소형교회들의 문제점들 역시 대형교회보다 더욱 비성경적이고 탈윤리적인 면이 많을지도 모른다. 다시 말해 오늘날 한국교회의 문제점들은 결코 교회의 수적 규모나 예산과 비례하지도 반비례하지도 않다는 것이다.

 

교회의 교회됨에 있어 외면적인 부분이나 형식들은 본질을 뛰어넘을 수 없으며 본질보다 더 강조될 수 없다. 오늘날 메가처치 논란이 교회의 교회됨에 대한 진지한 성찰과 개혁의지와 방향을 가다듬는 기회가 되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논의의 중심에 합리성이나 평등, 박애 등 인본주의적 가치들이 놓이고 있음을 주의해야 한다.

 

대형교회가 소형교회보다 무조건적으로 옳은 것도, 그른 것도 아니며 그 역명제도 동일함을 우리는 확신한다. 올바른 교회란 개혁자들이 성경에서 다시 건져낸 대로 ‘오직 성경으로’와 ‘전체 성경으로’ 표현되는 말씀의 회복과 말씀에 대한 경청과 순종에 있으며 이 같은 원리가 제대로 구현될 수 있도록 끊임없는 교회개혁에 있기 때문이다.

 

이번 기회에 한국교회는 개혁교회들이 고백해온 신앙고백을 내팽개치고 있는지, 말씀에 대한 합당한 경외심과 바른 시각을 어떤 이유로 저버리고 있는지, 그리스도의 권위로 제정된 성례를 무슨 까닭으로 더럽히고 있는지 냉정하게 살피고 바로잡아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