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도자들의 도덕적 해이와 교회의 책무

0
2

지도자들의 도덕적 해이와 교회의 책무

 

국가와 사회 지도자들은 교육수준이 높은 유능한 사람들일 것이 분명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겉으로 드러나는 그들의 구호는 항상 정해져 있다. 그들은 “애국하자, 성실하고 정직하게 일하자, 올바른 교육에 임하자, 법을 준수하자, 순수한 신앙을 가지자”는 말을 쉬지 않는다. 하지만 그들이 입술의 구호를 큰 소리로 외치면서 저들의 이면적 실상은 그렇지 않다면 여간 심각한 문제가 아니다.

 

안타깝게도 한국사회는 지도자들의 편만한 불의로 인해 총체적 난국에 처해 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먹을 음식이 부족하고 화려한 옷이 없는 것이 문제가 아니다. 차라리 그런 것들이 부족하다고 해도 신뢰받는 사회적 여건이 조성되어 있다면 여타의 것들은 그다지 문제될 것이 없기 때문이다. 그러나 우리의 현실은 전혀 그렇지 않다. 정치, 경제, 교육, 법조, 종교계 등 신뢰를 잃어가는 곳이 점점 많아지고 있다. 나아가 하나님을 믿는다고 하는 기독교 사회마저 예외가 아니다.

 

정치인들은 시민들을 기만해서라도 정권을 획득하려 혈안이 되어 있다. 기업가들은 많은 돈을 벌수만 있다면 수단과 방법을 그다지 중요하게 생각지 않는다. 교육자들도 순수한 본연의 자세를 버리고 직업인으로 전락해 버렸다. 법조인들이 성상납을 받고 부정을 저질렀다는 이야기를 쉽게 들을 수 있다. 종교인들이 신을 언급하며 자기를 위해 신도들을 이용하려는 것이 더 이상 새삼스럽지 않다.

 

이런 위기 상황 가운데 살고 있는 성도들은 어떤 자세를 취해야 하는가? 각 분야의 지도자들 가운데 교인들이 많이 있다. 고위 정치인들과 기업가, 법조인, 교육계 지도자들 중에는 기독교인들이 없는 분야가 없다. 그들 가운데 다수는 교회에서 중요한 직분을 가지고 있다. 그 사람들 가운데 자기 분야의 부패상을 보고 그 악에 구체적으로 저항하며 맞서 싸우는 자가 과연 몇이나 되는가?

 

기독교인들은 어느 분야에 속한 지도자이건 성실한 책무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지 않으면 안 된다. 이는 개인적으로 얼마나 성실한지에 대한 소극적 의미가 아니라 자기가 속한 조직 내부의 부정과 비리를 용납하지 않으려는 적극적인 자세를 요구한다.

 

이를 위해서는 교회와 교회 지도자들이 먼저 본을 보여야 한다. 만일 그들이 썩어 부패한 상태라면 더 이상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위기라 할 수밖에 없다. 그런 가운데서도 하나님을 경외하는 성도들은 천상의 은혜를 바라는 가운데 공의를 실천하려는 결연한 의지를 가져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