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연합모임, 갱신과 참여를 기대한다 

0
7

교회연합모임, 갱신과 참여를 기대한다 

김재성 교수/ 합신

지금 한국기독교의 대 사회적인 대표기관으로서 하나된 조직체가 출범하느냐
를 놓고서 적지 않은 진통을 겪고 있다. 최근 한국기독교총연합회와 한국교회
협의회가 하나의 기구로 발전하느냐를 놓고서 논의하던 중에, 가입 교단이나 
교세 면에서 훨씬 작은 규모인 교회협의회 측에서 반발함으로써 무산되고 있
다는 소식이다. 
상하구조로 된 행정조직을 갖지 않는 개신교회의 특성상 전국적인 기독교단
과 연합기관들을 단 하나의 틀 속에 넣기는 어려울 것이다. 하지만, 우후죽순
처럼 무분별하게 파생되고 있는 각종 기독교 연합 단체들이 즐비한 가운데 있
으므로, 어느 정도 대표성을 가진 연합기관이 앞장서서 기독교를 대변하고 사
회적인 물의에 대해서 설명하는 것은 바람직하다고 본다. 
최근에 새로운 개신교 연합단체가 만들어지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있고, 한국
장로교회의 연합단체가 이미 있는데도 불구하고 그 신학적 정체성이 매우 의
심스러운 
교회들이 모여서 또 다른 장로교회 연합단체를 만들어서 활동함으로
써 혼란이 초래되고 있다. 참으로 한국교회를 대변하는 단체들이 이처럼 허술
하게 만들어져야만 하는지 모를 일이다. 일부 연합단체들의 분명한 성경적 신
학이 없기에 행사나 출판물이 신뢰를 얻지 못하고 만다. 
때로는 일부 지도급 인사들만의 판단으로 전체 교회의 입장과는 별로 상관없
는 모임이나 집회를 주도하기도 해서 걱정스럽다. 대형집회를 모이는 것은 좋
지만 그 모임에 참석한 의미와 취지가 복음적이라야 할 것이 아닌가? 연합단
체들을 바라보면 이래저래 안타까운 생각을 금할 수 없다. 
이제 지도적인 한국 개신 교회들과 교단들은 자신들이 속한 단체만의 목소리
를 내는 것도 중요하지만, 한국교계 전체가 한 목소리로 주장해야 할 일에 대
해서 서로를 세워주고 인정하는 일에 힘써야 한다. 그리고 기독교 신앙을 근
거로 하는 여러 모임들이 많아지는 것은 좋은 일지만, 정말로 명실상부하게 
그 이름 값을 하는 단체들이 되기를 소원해 본다. 우리는 하나 됨에 대해서 
안일하게 대처하고 있고, 교회 연합하는 모임에 대해서는 그저 비판만 할 뿐 
전혀 
기여하지도 않는다는 자체 반성을 하면서 드리는 말이다. 

목회자 연장교육 제도화해야 한다 

목회자로 부름을 받은 분들은 신학교육을 마치고 공적인 시험과 검증을 거쳐
서 교회의 지도자로 세움을 받는다. 따라서 한번 목회자의 신분을 받으면 따
로 학문적으로나 인격적으로나 목회자로서의 자격심사를 공식적으로 요청 받
지 않는다. 하지만 이제는 급속히 변모해 가는 추세임을 감안할 때에, 정기적
으로 추가교육과 보충학습을 제도화할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신학대학원 3년 과정에서 익힌 기독교 신학의 훈련과정은 최소한의 체계를 소
화한 것으로써, 그 이후 개인적으로 피나는 노력을 거듭해야만 새로운 흐름
을 소화하고 이해할 수 있다. 실례로 갑자기 최근에 널리 퍼져있는 ‘포스트
모더니즘’이라는 사조는 그에 대한 구체적인 논쟁을 하게 된 것이 얼마 되
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반드시 알아야할 중요한 신학적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이다. 
따라서 한국교회 전반적으로 목회자들의 연장교육이 활성화되어야 하며 이를 
위한 구체적이고 모범적인 학습 계획, 후원회 구성, 적합한 담당 주체들이 결
성되어
야만 하겠다. 대부분의 목회자들은 나름대로 여기 저기서 제공되는 세
미나에 참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이런 경우에 대부분 목회 방법론에 
그치고 있고 그 내용도 너무나 복음의 본질에서 벗어나는 것들이 많다. 
중소 도시나 농어촌에서 목회하는 분들의 경우를 포함하여 재교육에 필요한 
재원도 교단적으로나 초교단적으로 준비되어야 할 것이다. 목회자의 실력과 
안목만큼 교회가 성장하고 자란다는 사실을 공감할 때에, 목회자의 신학적 소
양과 지도력 배양을 위한 연장교육이 체계적으로 자리를 잡는다면 한국교회
에 신선한 메시지를 던져 주게 될 것이다.